Go to contents

대통령 떠날 이유 없다

Posted November. 29, 2001 09:15,   

ENGLISH

김대중() 대통령은 28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 총재직을 사퇴한 것은 미국 대통령과 같이 당무에 매달리지 않고 국사에 전념하기 위해서이지, 당과 생각이 달라서가 아니기 때문에 당적을 떠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단언해 말할 수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615 공동선언을 준수해 답방하겠다고 되풀이 약속한 것에 대해 소홀히 하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대통령은 최근의 남북관계에 대해 실망을 하기도 했지만 이것으로 결코 절망하지는 않는다. 햇볕정책 외에는 대안이 없고 결국 이 햇볕정책은 윈-윈(win-win) 정책이기 때문에 반드시 실현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통령은 27일 발생한 비무장지대(DMZ) 내 총격사건에 대해선 그 사실에 대해서만 보고를 받고 그 배경에 대해선 아직 분석보고를 받지 못했다며 지금까지 북한에서도 아무 말이 없는 만큼 조금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월드컵대회 참여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원하면 언제든지 환영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다. 우리는 (북한 참여를) 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철희 klim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