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코스피 상장사 이익 반토막… 금융위기 이후 최악

코스피 상장사 이익 반토막… 금융위기 이후 최악

Posted May. 18, 2023 07:58   

Updated May. 18, 2023 07:58

中文

경기 둔화 영향으로 코스피 상장기업들의 1분기(1∼3월)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 상장사 이익이 50% 넘게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덮친 2009년 1분기 이후 처음이다. 상장사들이 올해 전반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내겠지만 하반기에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코스피 상장사 622개 기업의 1분기 연결기준 순이익은 18조8424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7.68%(25조6779억 원) 줄었다. 영업이익도 52.75% 감소한 25조1657억 원에 그쳤다. 다만 매출액은 697조3744억 원으로 5.69% 증가했다. 전체 매출의 9.14%를 차지하는 삼성전자를 제외해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7.34%, 47.98% 줄었다.

업종별로는 17개 업종 가운데 기계(73.64%), 비금속광물(25.98%), 운수장비(124.56%) 등 5개 업종을 제외한 나머지 12개 업종에서 모두 영업이익이 줄었다.

코스닥 상장사들도 정보기술(IT)과 제조업 동반 부진 여파로 수익성과 재무 안정성이 모두 악화됐다. 코스닥 상장사 1115곳의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조4902억 원, 2조495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2.2%, 26.3% 감소했다. 매출액은 7.5% 증가한 67조6036억 원을 기록했다.


신아형기자 abr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