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박의원, 재산신고서 찾으려 분실신고?

Posted June. 20, 2014 04:27   

中文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65)이 도난당했다는 돈가방에는 현금 3000만 원과 함께 박 의원 재산신고서와 여권, 서해 5도 예산지원 사업 현황, 64지방선거 인천지역 경선 관련 회의록 등 서류 27점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19일 밝혀졌다.

인천지검 해운비리특별수사팀(팀장 송인택 1차장)은 박 의원 가방에서 발견된 서류들을 분석하고 있다. 특히 박 의원 명의의 재산신고서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규명하는 데 주요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박 의원이 재산신고서에 재산을 어떻게 기재했는지와 허위로 적은 부분은 없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박 의원의 측근이었던 A 씨는 19일 동아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박 의원이 돈보다는 안에 있던 서류를 잃어버린 것에 당황해 경찰 신고까지 한 것으로 안다며 정치인이 돈을 잃어버렸다고 신고하면 논란에 휩싸일 걸 뻔히 알면서도 신고한 것은 그만큼 서류가 중요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 측은 18일 오후에 돈을 제외한 모든 서류를 돌려받았다며 재산신고서는 공직자 재산등록을 할 때 쓰는 서류로 모두 공개돼 있는 것으로 의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인천=조동주 djc@donga.com / 차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