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이회창씨 "검찰수사 불공정"

Posted March. 09, 2004 22:17,   

ENGLISH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는 9일 검찰의 불법 대선자금 수사 발표와 관련해 노무현 대통령도 불법 대선자금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며 노 대통령의 동반책임론을 제기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자금 해법과 관련해 대선자금과 같은 과거 청산 문제는 책임질 사람이 책임을 짐으로써 깨끗이 매듭지어야 한다며 나는 내 책임을 다하기 위해 감옥에 가겠으며 노 대통령은 대의()에 따라 스스로 판단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전 총재는 한나라당의 대선자금에 관한 일은 모두 내가 시켜서 한 일이기 때문에 검찰은 나에 대한 수사를 하루속히 마무리짓고 국법에 따라 나를 사법처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앞서 어제(8일) 검찰이 발표한 수사 결과를 보고 실망했다며 검찰이 노 대통령과의 형평을 고려해 나에 대한 사법처리를 연기하는 것이라면 이는 검찰이 정치적 계산을 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5대 그룹이 야당과 여당에 제공한 불법 대선자금 관련 검찰 수사결과가 700억원 대 36억원이라면 과연 공정한 수사였다고 할 수 있겠느냐며 그것도 수사결과 발표 당일에 와서야 (여권에서) 30억원이 새로 발견됐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의 대선자금 관련 기자회견은 지난해 10월 30일, 12월 15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한편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노 대통령은 비겁하게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그러나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책임을 지는 방법도 함부로 할 수 없다는 고민이 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또 노 대통령은 대선자금 문제를 책임지는 방법에서도 궁극적으로 정치가 개혁되고 이런 문제가 재발되지 않는 데 기여하는 방향으로 책임져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연욱 김정훈 jyw11@donga.com jngh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