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우선 대기업-공무원-금융권 내년 7월부터 주5일 근무''

''우선 대기업-공무원-금융권 내년 7월부터 주5일 근무''

Posted August. 29, 2001 09:24,   

ENGLISH

주5일 근무제가 내년 7월부터 근로자 1000명 이상인 대기업과 공무원(교육공무원 제외), 금융업에서 먼저 시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장영철() 노사정위원장은 28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9월 중순까지 주5일 근무제에 관한 노사정 합의를 이끌어낼 것이라며 대기업은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공무원과 금융업의 경우 관계 부처의 의견을 존중하겠지만 우선 시행하는데 무리가 없다고 밝혔다.

노사정위 관계자는 시행 시기에 대한 공익위원들의 생각은 내년 7월 또는 내년 3월로 좁혀진 상태이나 준비기간을 감안하면 내년 7월 시행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공익위원들은 노동계와 재계가 각각 내년 1월과 2003년 1월 시행을 주장해온 것을 감안해 절충점을 모색해왔다.

또 내년 3월 시행할 경우 5, 6월에 집중돼 있는 임금 및 단체협상에 혼선을 가져올 수 있다는 재계의 우려가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노사정위 관계자는 온라인 입출금이 정착된 금융업과 대통령령만 개정하면 되는 공무원의 경우 미리 시행하자는 의견이 적지 않지만 대기업이 내년 7월 시행한다면 구태여 이보다 앞설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중소기업의 경우 규모에 따라 최대 5년의 유예기간을 설정해 2007년까지는 전 업종에 주5일 근무제 시행을 완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사정위는 28일 확대운영위원회를 열고 9월 5일 또는 6일에 열릴 본회의에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된 노사 합의 내용과 공익위원의 입장을 보고서로 제출키로 했다.

장 위원장은 입법 일정을 감안해 조속한 합의가 필요하다는 노동부 의견에 공감한다며 보고서가 나오는 대로 지역별 공청회를 열어 대국민 설득작업을 벌이고 경총 회장과 한국노총 위원장 등이 참석하는 고위급 실무회담을 통해 최종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김준석 kjs35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