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지구 13바퀴’ 28년 무사고 항해 기록 박위함

‘지구 13바퀴’ 28년 무사고 항해 기록 박위함

Posted August. 22, 2023 08:47   

Updated August. 22, 2023 08:47

中文

해군의 장보고급 잠수함인 박위함(1200t)이 30만 마일(약 55만5600km) 무사고 안전 항해 기록을 달성했다. 해군 잠수함사령부는 2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대에서 김승권 92잠수함전대장(대령) 주관으로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30만 마일은 1994년 9월 9일 부대 창설일부터 2023년 5월 7일까지 박위함이 28년에 걸쳐 항해한 거리로 지구를 약 13바퀴 돈 거리와 같다고 해군은 전했다.

박위함은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에서 건조한 장보고급 잠수함 4번함으로, 1994년 5월 21일에 진수해 1995년 8월 31일에 취역했다. 잠수함의 명칭은 고려 말 홍건적과 왜구의 침략을 물리친 박위 장군에서 따온 것이다. 박위 장군은 1389년 경상도 도순문사(都巡問使)로 전함 100여 척을 이끌고 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하기도 했다.

국내 잠수함 가운데 30만 마일 무사고 항해는 2019년 10월 동급의 장보고함에 이어 두 번째다. 해군 관계자는 “장보고함은 독일 현지 업체에서 건조해 인수했지만, 박위함은 국내에서 건조한 잠수함이라는 점에서 국내 잠수함 건조와 정비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위함은 우리 해군 잠수함 최초로 1997년 필리핀 남부 해역에서 실시된 ‘키노트-Ⅳ’ 연합훈련에 참가했으며, 2000년과 2018년에는 미국 주도의 다국적 연합해상훈련인 환태평양훈련(RIMPAC·림팩)에 참가했다. 특히 2000년 환태평양훈련 참가 당시 박위함은 가상으로 진행된 자유 공방전에서 함정 11척을 격침해 한국 해군의 우수한 작전 수행 능력을 과시한 바 있다. 당시 훈련 종료 때까지 단 한 차례의 공격도 받지 않고 유일하게 생존한 기록도 세웠다. 해군이 운용 중인 장보고급 잠수함은 박위함을 비롯해 9척이다.

박규탁 박위함장(중령)은 “‘100번 잠항하면 100번 부상한다’는 안전 신조와 완벽한 결전 태세를 바탕으로 깊은 바닷속에서 대한민국의 해양 주권을 굳건히 사수하는 잠수함 부대의 사명을 굳건히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윤상호 ysh100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