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이통3사 앱스토어 합쳐 구글 - 애플 대응

Posted March. 11, 2015 07:23   

中文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플래닛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사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 마켓을 운영하는 3개사가 앱스토어 인프라 통합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가 장악한 국내 앱시장에서 앱스토어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공동 대응 행보다.

10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3사는 T스토어(SK텔레콤), 올레마켓(KT), U+스토어(LG유플러스) 등의 인프라를 통합하는 원스토어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9일 각사 개발자들에게 관련 설명 메일을 배포했다. 이들은 4월 초 각 사에서 운영 중인 개발자센터를 통합개발자센터로 전환하고 통신 3사의 스토어 앱과 게임 등 서비스를 통합 관리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게임 또는 콘텐츠 개발자들이 이통 3사 앱마켓별로 서로 다른 규정에 맞게 상품을 개발해 등록해야 했다. 통합개발자센터로 전환되면 하나의 상품을 3사 앱스토어에 동시 등록할 수 있다.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관계자는 개발자들은 3사 간의 협업으로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를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으며, 이용자도 다양한 콘텐츠를 편리하게 내려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