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만시지탄...문체부, TF팀 부랴부랴 꾸려

Posted March. 14, 2017 07:15,   

Updated March. 14, 2017 07:20

ENGLISH

 중국 내 한한령(限韓令·한류 콘텐츠 금지령)이 거세지면서 문화체육관광부는 3일 송수근 장관 직무대행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한류 콘텐츠시장 점검 종합대책반을 구성했다.

 문체부는 지난해 7월 국방부가 사드 배치를 공식화한 이후 문화콘텐츠산업실과 관광정책실을 중심으로 중국 내 한한령 움직임을 모니터링해 왔다. 2일 중국 정부가 한국 단체관광 금지 조치를 내리자 문체부는 실국 차원에서 이뤄지던 모니터링 시스템을 장관 직무대행을 단장으로 하는 종합대책반으로 격상시켰다.

 문체부 관계자는 “3월 초부터 송수근 장관 직무대행을 중심으로 한 종합대책반 회의가 주 1회씩 열리고 있고 경제 부처와 공동으로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또 다른 관계자는 “중국 한한령 조치는 중국 정부가 키를 쥐고 있는 데다 한국 정부 입장에서 똑같은 전략으로 맞대응하기엔 어려움이 있다”며 “중국 이외의 제3국으로 한류 콘텐츠 시장을 다변화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정부의 움직임이 ‘뒷북 대응’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민간에서는 지난해 7월 사드 배치 발표 이후부터 중국 시장의 의존도를 낮추고 동남아, 남미, 유럽 등 신흥 한류시장을 개척하는 글로벌 전략을 모색해 왔다”며 “정부가 중국의 한류 콘텐츠 제재와 관련해 늘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민간 업체보다 몇 걸음 뒤에서 따라왔다”고 지적했다.



김정은 kim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