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남북정상회담 또 평양서 열린다

Posted August. 09, 2007 05:58,   

ENGLISH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2830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정부는 8일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백종천 대통령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의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북한도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동시에 발표했다.

남북 정상회담은 2000년 6월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회담 이후 7년 만이다.

남북한은 이날 발표한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관한 남북합의서에서 남북 정상의 상봉은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우리 민족끼리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높은 단계로 확대 발전시켜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 공동의 번영, 조국 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 가는 데 중대한 의의를 지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합의서는 또 쌍방은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 접촉을 조속한 시일 안에 개성에서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합의서에는 남측 김 국정원장과 북측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서명했다.

남북 정상회담 개최 협의 과정에서 김 국정원장이 2, 3일과 4, 5일 두 차례에 걸쳐 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비공개 방문했고 노 대통령의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김 원장은 7월 초 우리 측이 남북 관계 진전 및 현안 사항 협의를 위해 본인(국정원장)과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간의 고위급 접촉을 제안했고 북측은 이에 대해 7월 29일 김 부장 명의로 8월 2, 3일 국정원장이 비공개로 방북해 달라고 공식 초청했다고 밝혔다.

백 실장은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의의에 대해 남북 정상회담이 정례화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돼 앞으로 남북관계가 평화적,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7시 청와대에서 올해 들어 두 번째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고 2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건을 보고한 뒤 심의 의결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 정상회담 추친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준비기획단(단장 통일부 장관), 사무처(처장 통일부 차관)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앞으로 북측과 준비 접촉을 통해 정상회담 의제를 구체화할 계획이며 이 과정에서 대통령 통일고문회의 등 자문단을 꾸려 자문단 의견도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수진 jin061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