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그는 왜 가고 그들은 왜 오나

Posted October. 28, 2006 07:06,   

ENGLISH

북핵 사태의 와중에 윤광웅 국방부 장관, 이종석 통일부 장관, 김승규 국가정보원장이 연쇄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청와대가 27일 대통령 특보단을 대폭 확대하자 우선순위를 무시한 부적절한 인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날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오영교 전 행정자치부 장관, 조영택 전 국무조정실장, 문재인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을 대통령 정무특별보좌관에 임명했다. 김병준 대통령자문정책기획원장은 정책특보를 겸임하도록 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인선된 분들은 특보단 회의를 신설해 당정 간 소통을 원활히 하고 주요 정부 정책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통령 특보단은 현재 이강철 정무, 이정우 정책, 한덕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특보 등 3명에서 8명으로 확대됐다.

청와대는 대통령 정무특보단을 대폭 확대한 것이 당정 간 원활한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으나 정작 열린우리당은 1025 재보선 참패 후 당 해체 논의에 휩싸여 있다.

정치권 일각에선 내년 대선을 앞두고 청와대의 정무기능을 강화하는 것에 다른 뜻이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이번 특보단 인사는 코드인사, 보은인사, 회전문인사 등 노 대통령의 인사특징이 총망라된 백화점식 코드인사라며 1025 재보선에서 여당 참패 직후 특보단을 철저하게 측근으로 임명한 것은 정계개편을 주도하고 대선을 관리하기 위한 저의가 깔려 있다고 비판했다.

김승규 국정원장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노 대통령을 면담하고 사의를 표명했으며 노 대통령은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했다.

국정원이 386 인사들의 국가보안법 위반 및 간첩 혐의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사실이 공개된 직후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현정권 386 핵심세력들의 압력으로 물러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또 23일 윤광웅 장관, 24일 이종석 장관의 사의 표명에 이어 김 원장까지 시차를 두고 사의를 밝힌 것과 관련해 노 대통령이 북핵 사태 대처를 위한 외교안보 라인 개편 구상 없이 땜질식 처방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 원장 후임엔 김만복 국정원 1차장과 윤광웅 국방부 장관, 이종백 서울고검장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김하중 주중대사도 급부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욱 jyw1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