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일본정부 징용조선인 유골조사 100개사만 실시

일본정부 징용조선인 유골조사 100개사만 실시

Posted May. 16, 2005 23:29,   

ENGLISH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때 강제 징용됐다가 사망한 조선인 근로자의 유골 실태를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대상 기업이 실제로 조선인을 고용한 기업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해 형식적인 조사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이 지적했다.

1972년부터 강제 징용 근로자의 유골 반환 운동을 벌여 온 진상조사단은 자체적으로 파악한 강제 징용 피해자는 100만 명 이상이며, 이들을 고용한 기업도 4000곳이 넘는다면서 강제 징용 피해자 유골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진상조사단은 16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가 보관 중인 조선인 징용자 명부에서 6만7609명의 근무 장소 등을 분석한 결과 미쓰이미이케() 탄광 등 406개 기업, 502개 사업장에서 강제 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홍상진() 진상조사단 사무국장은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밝힌 징용자는 66만7684명이고 학계에서는 100만 명이 넘는다는 게 통설이라며 이 중 6만7000여 명을 고용한 기업만도 400곳이 넘는데 고작 100곳만 조사한다는 것은 일본 정부가 이 문제를 적당히 처리하고 넘어가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6월 말로 예정된 한일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뜻을 밝힐 예정이라며 이는 한국 내 반일감정을 가라앉히려는 의도도 있다고 전했다.



박원재 parkw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