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교장단, 교육부 지시 거부

Posted May. 29, 2003 21:27,   

ENGLISH

전국 국공사립초중고 교장회장협의회는 29일 오전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사태와 관련해 교육인적자원부의 지시와 공문 접수를 거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학교 현장에서 교육당국의 정책 지시와 공문이 일선 학교 책임자인 학교장에 의해 거부되는 사상 초유의 교육 혼란 사태가 발생하게 됐다.

또 NEIS와 관련해 교육부 방침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와 교장, 교감과의 갈등이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교장협의회는 또 교육의 현장 책임자인 우리 교장단은 교장직을 걸고 NEIS 체제를 유지한다며 전교조에 굴복한 윤덕홍() 장관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교장협의회는 전교조의 위법적인 요구를 받아들여 전교조를 협상 대상으로 삼은 교육부의 행위는 불법이므로 교육부와 전교조 사이에 이루어진 어떤 합의도 법적으로 원인 무효라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인권 침해 문제는 기술적으로 해결이 가능한데도 전교조가 NEIS를 반대하는 것은 나태와 무책임을 보장받으려는 반개혁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상진(서울 대영고 교장) 회장은 앞으로 절대 다수의 애국적 교사, 학부모와 함께 밀실야합 무효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조속한 시일 내에 결단을 내려 교육 현장이 혼돈 속에 빠져들어 국가적 위기가 초래되는 것을 막아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홍성철 sungchul@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