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금권 불법선거 공방

Posted June. 10, 2002 06:17,   

ENGLISH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9일 서로 불법 부정 선거운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상대 당에 촉구했다. 양당은 특히 상대당의 금권선거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이상득() 선거대책본부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이 열세 국면에 처하자 금권 폭력 흑색선전 운동을 무차별적으로 해 심각한 후유증이 예고된다며 민주당은 정치 훌리건 같은 불법운동을 즉각 멈추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7일 이규택() 원내총무의 경기 여주 지구당사에 민주당에서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20여명의 괴청년들이 난입해 1시간 동안 난동을 부린 사태에 대해 지방선거 후 관련 상임위에서 진상조사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한국과 미국의 축구경기(10일)를 전후한 911일 대대적인 금품살포를 계획하고 있다는 제보가 있다며 이 기간 중 민주당 돈 살포 감시경계령을 발동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 핵심 당직자는 지구당 및 후보별로 7, 8명이 한 조가 된 단속반을 몇 조씩 결성해 민주당의 은밀한 돈주기를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직자는 민주당은 정책여당이라고 하면서 스스로 무정부적 탈법선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공명선거대책위원회(위원장 함승희 의원) 명의의 보도자료에서 검찰 경찰 선관위 등의 조사가 진행 중이거나 언론에 보도된 한나라당의 금권선거 사례 19건을 공개했다.

이 중에는 경북의 한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시 대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가 있고 경남의 한 현역 기초단체장은 지지자에게 10만원권 수표 3, 4장을 건넨 혐의가 있으며 경기의 한 지구당 부위원장은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과 관련해 2000만원의 공천 헌금을 받은 혐의가 있다는 등의 사례가 포함돼 있다.

민주당은 또 한나라당의 한 강원지역 기초단체장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학력을 허위로 기재해 홍보했고, 한 경기지역 현역 기초단체장은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하기 전에 홈페이지에 자신의 공약을 올려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등의 사이버 불법 선거운동 사례 6건도 발표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전국적으로 불법 부정 선거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부형권 bookum90@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