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정부조직개편 막판 대치

Posted February. 15, 2008 03:00,   

ENGLISH

한나라당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대통합민주신당은 14일 정부조직 개편안을 둘러싼 물밑 협상을 하며 막판 힘겨루기를 계속했다.

양측은 14일 밤늦게까지 양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유인태 국회 행정자치위원장, 박재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내정자의 6인 협상회의 멤버 등 복수 채널을 통한 물밑 접촉을 갖고 의견 조율을 시도했다.

한나라당과 인수위는 협상을 통해 의견차가 좁혀질 경우 15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전날 제안한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 대표와의 회동을 통해 최종 합의를 이룬 뒤 새 정부 장관 후보자 명단을 발표하고 국무위원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그러나 대통합민주신당은 14일 접촉에서 해양수산부와 여성가족부 농촌진흥청을 존치하고 2명의 특임장관 설치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한 반면 한나라당과 인수위는 해양부와 여성부의 존치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태도를 고수했다.

인수위와 한나라당 측은 여성가족부의 경우 예정대로 보건복지부에 통폐합시키되 복지부 산하에 설치될 양성평등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장관급 기구로 격상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대통합민주신당은 이날 국회에서 소속의원 간담회를 열고 해양부 여성부 농진청 존치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뒤 협상 대표단에 포괄적인 협상권한을 위임했다.

반면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조직법 협상은 오늘(14일)이 마지막 날이다. 오늘 중 어떻게든 합의가 안 되면 내일은 인사청문 요청을 해야 할 상황이라고 압박했다. 그러나 주호영 당선인 대변인은 (15일 타결이 안 되더라도) 최대한 인내를 갖고 정상적인 정부 출범을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통합민주신당 손 대표는 이날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진정성을 갖고 협의해야 할 것이다. 그저께 이 당선인과 통화에서도 실무 협의를 거쳐 그것을 갖고 만나자고 말씀드렸다며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고 그 결과가 나오면 얼마든지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합민주신당 최재성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과 인수위 일각의 청문절차 강행 시사에 대해 차기 국정운영 세력과 집권당이 파행 조각()을 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야당이나 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성원 이진구 swpark@donga.com sys120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