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가볍고 즐겁고 기쁘고

Posted December. 13, 2006 07:13,   

ENGLISH

이 잡지는 마라톤 동호인 500명을 전화와 인터넷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응답자의 52%가 서울국제마라톤이 기록 단축에 가장 유리하다고 선택했다. 2위는 중앙일보마라톤(19%), 3위는 조선일보춘천마라톤(11%) 순.

서울국제마라톤이 기록 단축에 가장 유리한 이유는 코스가 평탄하기 때문. 표고차가 30m 이하이고 16km와 35km(2006년 기준)에서 완만한 오르막이 있을 뿐 105리가 내리막이거나 평탄한 코스로 이뤄졌다.

서울국제마라톤 코스를 매번 실측하는 유문종 대한육상경기연맹 시설위원회 부위원장은 국내 마라톤대회 중 서울국제마라톤 코스가 가장 좋다. 2006년부터는 송파구 쪽의 지루한 코스를 자르고 청계천과 서울 숲을 지나게 해 달리는 재미도 더해졌다고 말했다.

서울국제마라톤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서울 시내를 관통하는 코스를 사용 중이다.

또 동계훈련을 마친 뒤 컨디션이 가장 좋은 상태에서 봄철 첫 대회로 풀코스를 뛸 수 있어 기록을 단축할 가능성도 높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2006 서울국제마라톤에서 무려 846명의 서브스리(3시간 이내 기록) 주자가 나왔다. 2위(187명)와 3위(167명)에 비해 네 배가 넘는다.

한편 2007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78회 동아마라톤대회(2007년 3월 18일) 참가 신청은 20일까지이며 선착순 2만5000명만 뛸 수 있다.



양종구 yjong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