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식량지원도 북인권 관련 고려대상

Posted September. 10, 2005 08:08,   

ENGLISH

제이 레프코위츠(사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8일 북한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대북 식량 지원과 인권 문제를 연계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날 국무부에서 취임 후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식량 지원과 연계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은 식량 원조의 최대 수혜국 가운데 하나이고 북한 인권이 개선돼야 한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식량 지원을 포함한 북-미 관계, 그리고 한미동맹과 북한의 관계 등 모든 측면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면서 2000만 북한 주민이 처해 있는 상황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대북 인도적 지원과 인권문제를 연계하지 않는다는 국무부의 기존 원칙과 차이가 있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6일 면담에서 북한 관련 정책 이슈들에 대해 광범위하게 보고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혀 미 행정부의 대북 정책 전반에 관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한국 정부와의 관계에 대해 한국 정부가 우리의 북한 인권 개선 노력에 핵심 파트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정통성을 인정받고 존경받기를 원한다면 인권문제의 진전이 필수조건이라면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한국을 방문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권순택 maypol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