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청 이대통령 권력 분산, 책임총리 검토

Posted July. 07, 2010 11:31,   

ENGLISH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6일 집권 후반기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내각과) 권력을 나누는 방향으로 갈 수도 있다며 책임총리제 시행 가능성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집권 전반기에는 촛불집회 등을 거치면서 대통령의 그립(장악력)이 셀 수밖에 없었는데 앞으로는 바뀔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종시 문제 등이 마무리되면서) 여야 관계에서 큰 충돌 없이 정치를 할 수 있는 시기가 됐다며 이 대통령은 한발 물러서서 무엇을 새로 추진하기보다는 기존의 것을 관리하는 차원으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만약 정운찬 총리를 교체한다면 교체 의미가 있어야 한다. 변화의 이미지를 줄 수 있는 쪽으로 파격적으로 가는 게 좋다. 그러면서 정치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책임총리제는 2004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이해찬 국무총리를 통해 시행했던 국정 운영 방식이다. 노 대통령은 당시 이 총리에게 일상적 국정운영의 책임과 권한을 대폭 위임한 바 있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그동안 사소한 부분까지 국정 전반을 직접 챙겨왔는데 이런 국정운영 스타일에 변화를 줄 때라는 의견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노무현 정부 당시 총리에게 일상적 국정운영을 모두 맡겼던 식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관 yongar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