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올 한국출산율 예상치 세계평균 절반도 안돼

올 한국출산율 예상치 세계평균 절반도 안돼

Posted October. 13, 2005 07:06,   

ENGLISH

올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전 세계 평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12일 전 세계 동시 발간한 2005 세계인구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는 자녀의 수) 추정치는 1.22명으로 나타났다.

UNFPA는 올해 전 세계 평균 합계출산율을 2.6명으로 추정하고 선진국은 1.57명, 개발도상국은 2.82명, 저개발국은 4.86명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UNFPA와 공동으로 한국어판을 발간한 대한가족보건복지협회에 따르면 이 합계출산율 추정치는 20002004년 합계출산율의 평균을 바탕으로 앞으로 5년간의 추이를 예측해 산출한 수치다. 그러나 여기에는 한국에서의 급격한 출산율 하락 속도는 반영되지 않아 실제로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도 UNFPA는 한국의 합계출산율을 1.41명으로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1.16명이었다.

올해 출산율이 가장 낮을 것으로 보이는 곳은 홍콩으로 0.95명에 그쳤으며 우크라이나(1.13명), 체코(1.19명)의 순으로 낮았다. 북한의 합계출산율은 1.97명으로 개도국 평균에 못 미쳤다.

한편 한국의 평균 수명은 남자 73.8세, 여자 81.2세로 세계 평균(남 63.7세, 여 68.2세)을 웃돌지만 북한의 평균 수명(남 60.9세, 여 66.8세)은 그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선진국의 평균 수명은 남 72.2세, 여 79.6세였고 개도국은 남 62.3세, 여 65.8세, 저개발국은 남 50.8세, 여 52.7세였다.

최고 장수국은 남성의 경우 홍콩(78.9세), 여성은 일본(85.8세)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 남동부의 스와질란드는 기아와 에이즈의 영향으로 인구가 100만 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적을 뿐 아니라 평균 수명도 남 31.6세, 여 31.3세로 최단명국이었다.

전 세계 총인구는 64억6470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으로 13억1580만 명이었다. 다음은 인도(11억340만 명), 미국(2억9820만 명) 순이었다. 전 세계 인구 중 선진국 거주 인구는 12억1130만 명으로 전체의 18.7%에 그쳤다. 한국 인구는 4780만 명으로 세계 25위였고 북한은 2250만 명으로 47위를 기록했다.



김희경 susann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