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박인회씨 5억원 요구의혹 조사

Posted August. 10, 2005 03:11,   

ENGLISH

옛 국가안전기획부와 국가정보원의 도청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서창희)는 9일 이학수() 삼성 구조조정본부장을 참고인 겸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본부장을 상대로 1999년 9월 재미교포 박인회(58구속) 씨가 이 본부장을 만나 삼성의 불법 자금 제공을 논의하는 대화가 담긴 도청 테이프를 넘기는 대가로 5억 원을 요구했는지에 대해 조사했다.

검찰은 1997년 대선 전 이 본부장과 홍석현() 당시 중앙일보 사장 간에 오간 불법 자금 제공 대화와 관련해 참여연대가 이 본부장 등 20여 명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이 본부장은 2002년 대통령선거 당시 삼성의 불법 대선자금 제공 혐의와 관련해 지난해 2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지 1년여 만에 검찰에 다시 출석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1시 48분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 검찰청사에 출석해 여러모로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한 뒤 도청테이프의 대화 내용을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사실에서 최대한 밝히겠다고 대답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이 본부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홍 전 사장 등 다른 피고발인에 대한 소환 조사 필요성에 관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건희 회장 등) 피고발인의 경우 원론적으로 소환 검토 대상이지만 실제로 조사를 할지는 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국정원의 도청을 수사 중인 도청수사팀(팀장 유재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은 이르면 이번 주 중 국정원 청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이 자료 검토와 수사 계획 수립을 마치는 대로 국정원 압수수색 여부와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며 내실 있고 효과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그동안 잠적했던 전 안기부 직원 임모(58) 씨를 전날에 이어 이날에도 자진 출석시켜 1999년 도청 테이프 유출 경위 등에 대해 보강 조사를 벌였다.



이태훈 jeffle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