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는 매일 독자에게 필요하고 유용한 정보가 무엇인지를 생각합니다. 독자의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독자의 입장에서 신문을 만듭니다. 매일 오전과 오후에 열리는 편집제작회의는 현장 기자들이 보내오는 기사를 놓고 활발한 토론을 거쳐 신문에 담을 내용을 결정합니다. 논설위원과 기자들은 외부 세미나, 토론회 참석, 내부 워크숍, 독자여론조사 등을 통해 환경 변화에 따른 독자의 요구가 무엇인지 늘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동아일보는 독자의 소리를 경청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통해 고객주의를 실현합니다. 기사나 서비스에 대한 불만사항이나 제보, 의견을 전화(02-2020-0200)나 e메일(newsroom@donga.com)로 접수합니다. 이를 인트라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해당 부서에 전달하고 개선 결과를 독자에게 피드백해 주며 신문지면에도 최대한 반영합니다. 동아닷컴의 ‘논설위원 세상보기’, ‘기자칼럼’을 클릭하면 지면에서 다루지 못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대화도 나눌 수 있습니다. 기자와의 e메일 토론도 언제든지 가능합니다.

동아일보는 2001년 국내 언론사 최초로 독자인권위원회(Press Over-sight Committee)를 설립했습니다. 독자인권위원회는 동아일보 보도로 개인의 명예훼손, 사생활 침해, 성차별 등 독자의 인권이 침해당했다고 주장하는 독자가 구제신청을 할 경우 공정한 절차를 거쳐 독자의 권리를 되찾아 드립니다. 중립적이고 권위가 있는 변호사와 각계 인사들로 구성된 독자 위원회는 독자와 신문간의 ‘쌍방향 관계’를 적극 실천하고자 하는 21세기 동아일보의 다짐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