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위원회는 1974년 10월 엄격한 언론통제에 대항하여 표현의 자유를 외치며 주저없이 이를 기사화하고 편집국에 상주해 온 정보원을 내쫓고 정부에 언론자유를 요구한 동아일보의 용기있고 책임있는 행동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
국제신문발행인협회가 언론자유 황금펜상 수상자로 당시 동아일보 김상만 사장을 선정하며

“동아일보 창간호를 받아 쥔 서울 시민들 가운데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동아일보 만세!’를 외치는 이들도 있었다.”
고(故) 이희승 박사의 회고

“어느 시대의 권좌가 우리의 것이 아닐지라도 東亞는 우리의 것임을 알고 있으며 東亞가 東亞 이상의 것임을 알고 있노라 東亞의 취재기자는 우리 자신이며 東亞의 편집자는 우리 자신이며 東亞의 텅 빈 광고야말로 우리 자신의 아우성임을 알고 있노라”
시인 고은의 ‘동아에 부치는 노래’ 중에서

“배운대로 실행 못하는 부끄러움을 이렇게 광고하나이다”
서울법대 23회 동기생

“동아야, 너마저 무릎 꿇으면 진짜 이민갈거야”
이화여대 S생

“동아일보는 자유언론 수호의 대원칙 아래 집요한 외부 압력을 일체 배제, 어려운 여건 아래서 충실 정확한 사실 보도를 위해 최선을 기울였다.”
한국기자협회가 1971년 동아일보 편집국 전체기자를 한국기자상 수상자로 선정하며

“역시 동아일보다. 마음대로 쓰지 못할 바에는 아예 안 쓰는 편이 낫다.”
1980년 5월 군의 자제를 요구하는 광주민주화 항쟁 사설을 계엄사가 검열한 것에 항의, 5일 동안 '무사설 저항'이 계속되자 한 독자가 동아일보에 전화를 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