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박태환, 자유형 400m 시즌 세계 최강

Posted August. 25, 2014 05:31,   

ENGLISH

마린보이 박태환(25인천시청)이 인천 아시아경기 금메달 전망을 밝게 했다.

박태환은 23일(현지 시간) 호주 퀸즐랜드 주 골드코스트의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팬퍼시픽 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3초15의 이번 시즌 세계랭킹 1위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3회 연속 금메달이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아경기에서 우승할 때 세운 한국 기록 3분41초53에는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스테이트 오픈 대회에서 세웠던 자신의 이번 시즌 자유형 400m 최고 기록인 3분43초96은 가뿐히 넘어섰다. 특히 라이언 코크런(캐나다)이 세운 시즌 세계랭킹 1위 기록(3분43초46)을 경신했다.

이날 박태환의 출발 반응속도는 일본의 하기노 고스케(200.64초)에 이어 두 번째(0.65초)로 빨랐다. 100m 구간부터는 단 한 번도 경쟁자들에게 선두를 허용하지 않았다. 마지막 50m 구간을 특유의 폭발적인 스퍼트로 26초99 만에 돌파하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막판까지 대회 출전 여부를 놓고 고심하던 박태환은 실전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자유형 400m 한 종목만 출전했다. 박태환과 인천 아시아경기에서 금메달을 다툴 일본의 기대주인 하기노 고스케는 3분44초56으로 2위를 기록했다. 맞수 쑨양(23중국)은 이번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