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성남 우째 이런 일이

Posted April. 20, 2006 03:00,   

ENGLISH

대학축구 다크호스 중앙대가 프로축구 K리그 선두 성남 일화를 격침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중앙대는 19일 성남 제1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6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32강전에서 K리그 단독 1위 성남을 맞아 전, 후반 90분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겨 16강에 진출했다.

전반을 팽팽한 공방으로 득점 없이 마친 중앙대는 후반 11분 장혁이 아크 정면 30m 지점에서 그림같이 휘어지는 왼발 프리킥을 네트 오른쪽에 꽂았다. 성남은 후반 41분 신영철의 코너킥을 박우현이 헤딩으로 연결하자 남기일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차넣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승부차기 2-2 상황에서 성남 김철호의 킥은 골대에 맞았고 4번 키커 박민영의 킥마저 크로스바를 넘어가면서 프로 성남이 대학팀 중앙대에 무너지는 이변이 일어났다.

중앙대 골키퍼 유현은 성남의 파상 공세를 육탄 방어로 막아내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한편 FC서울은 서울월드컵보조경기장에서 홍익대를 4-0으로 완파했고 인천 유나이티드도 이천종합운동장에서 험멜코리아를 2-0으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양종구 yjong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