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노 민주 탈당해도 신당 바로 안갈것"

Posted September. 22, 2003 22:45,   

ENGLISH

유인태()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22일 기자들과 만나 신당 출범에 따른 4당 체제와 관련해 노무현() 대통령이 민주당 탈당 후 당적을 갖지 않고 여러 정당과 사안별로 정책을 공조하는 무당적 정책연합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는 노 대통령이 민주당을 탈당하더라도 신당에 바로 입당하지 않고 당분간 정국상황을 주시하며 정책연합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어서 주목된다. 유 수석은 또 노 대통령이 내년 총선 때까지 민주당 당적을 계속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렇게야 하겠느냐고 말해 민주당적을 갖고 총선을 치를 가능성이 희박함을 시사했다.

유 수석은 이번 국감이 끝날 때까지는 노 대통령이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고 상황을 관망할 것이라며 당정협의는 필요하면 민주당과 하겠지만 국감이 끝날 때까지 당정협의를 할 사안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무수석실의 한 핵심관계자는 노 대통령이 특정 정당을 떠나 무당적 상태로 있으면서 모든 정당과 함께 정책협의를 할 생각이 있다면서 노 대통령의 민주당 탈당과 신당 입당은 별개 사안이며 국감 직후 탈당하더라도 정기국회가 끝나는 연말까지는 당적에 관한 입장을 정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노 대통령은 이날 사실상 새 정치상황이 조성됐으므로 대국회 관계를 어떻게 가져나갈지, 또 행정부와 국회의 관계를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를 정무수석실에서 검토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유 수석이 전했다.



최영해 yhchoi6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