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국정원,작년 청와대에 보고

Posted April. 13, 2002 08:51,   

ENGLISH

지난해 당시 국가정보원 김은성(구속 수감 중) 2차장이 김대중() 대통령의 3남 홍걸()씨와 미래도시환경 대표 최규선(42)씨의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가 심하게 질책받은 사실이 있었던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김 전 차장의 한 측근은 지난해 언젠가 김 차장이 홍걸씨 관련 정보를 수집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가 강한 질책을 받은 일이 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측근은 홍걸씨가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금품을 받아 챙긴다는 소문이 나돌아 김 차장이 청와대에 보고서를 올렸다며 김 차장은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자는 차원에서 보고했다가 질책을 받았다고 말했다.

최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최씨의 전 비서 천호영(37)씨도 최근 기자와 만나 최씨가 지난해 사무실에서 국정원 김은성 2차장이 내 뒤를 캐 청와대에 보고했다며 걱정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천씨에 따르면 최씨는 당시 잘 아는 경찰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김 차장이 나를 죽이려는 것 같은데 어떻게 했으면 좋겠느냐. 좀 도와달라고 말했다는 것.

또 홍걸씨의 한 지인()도 이날 최씨가 무기거래 사업에 손을 댄다는 정보가 지난해 국정원에 입수돼 김 차장이 최씨에게 경고한 일이 있다고 말했다.

이 지인은 당시 김 차장은 최씨에게 무기 거래에 손댔다가는 정권이 바뀌면 반드시 문제가 되니 손을 떼라고 경고성 당부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차장이 경고한 직후 미국에 있던 홍걸씨가 김 차장에게 전화를 걸어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왜 모략하느냐고 항의해 김 차장이 청와대 등에 해명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수형 sooh@donga.com · 이명건 gun4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