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드디어 서울...자유찾아 왔습네다"

Posted March. 19, 2002 08:17,   

ENGLISH

중국 주재 스페인대사관에 진입해 한국행을 요구하다 추방 형식으로 필리핀으로 이송됐던 최병섭씨(52) 등 탈북자 25명이 망명시도 4일 만인 18일 오후 5시20분경

이들은 인천공항에서 간단한 기자회견을 한 뒤 별도의 입국심사와 세관검사를 거치지 않고 당국이 마련한 차량을 통해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들은 앞으로 일주일간 정부합동신문조의 조사를 받은 뒤 통일부 산하 탈북자정착지원 시설인 하나원에서 두달간 머물며 남한사회 적응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정세현() 통일부장관은 서울 롯데월드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통자문회의 10기 해외지역회의에서 해외에 체류중인 탈북자는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입국을 희망할 경우 체류국과 협조해 원칙적으로 전원 수용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국내외의 탈북자지원단체들이 탈북자 25명을 기획 망명시킨 과정이 언론에 공개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측에 유감의 뜻을 전해와 향후 탈북자 문제를 두고 한중 양국 간에 마찰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중국측이 탈북자들을 필리핀으로 추방한 뒤 외교경로를 통해 이번 사건이 조용하게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협조하고 싶어도 어렵게 됐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측은 이번 사건의 처리과정에 대해 우리 정부에 강하게 문제 제기를 하면서 탈북자들을 추방한 것이 선례()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외교통상부 신정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중국 정부가 탈북자 25명 전원을 인도적 차원에서 출국시키기로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며 스페인 정부와 필리핀 정부의 노력과 편의 제공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호갑 gdt@donga.com · 김영식 spe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