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인사

동아일보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동아일보는 1920년 민족 자본으로 창간한 한국의 대표 신문이자 정론지입니다. ‘민족주의’ ‘민주주의’ ‘문화주의’라는 3대 사시(社是) 아래 민족의 독립, 민주주의 구현, 문화 창달, 자유와 책임이 조화를 이루는 사회 건설을 위해 달려왔습니다. 일체 치하에서는 독립을 열망하는 민족의 소리를 대변했고, 군사독재 정권 시절에는 민주 항쟁의 불씨를 지폈습니다. 민주화 이후에는 미래 세대에게 희망을 주는,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은 대한민국을 그려왔습니다.

지난 100년 간 동아일보를 관통해 온 정신은 ‘불편부당(不偏不黨) 시시비비(是是非非)’입니다. 동아일보는 특정 이념이나 집단에 치우치거나 권력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오직 사실에 입각한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를 사명으로 삼아왔습니다. 기사 뿐 아니라 사설과 칼럼을 통해 우리 사회 이슈를 날카롭게 분석하고 가치 판단의 기준을 제시해 왔습니다. 각자의 주장과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범람하는 세태 속에서 오직 진실을 추구하는 동아일보의 가치는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는 독자들에게 탁월한 콘텐츠를 전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뛰어난 취재역량과 높은 전문성을 갖춘 기자와 사원을 양성하기 위해 조직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자합니다. 신문 뿐 아니라 디지털 플랫폼에서 퀄리티 저널리즘을 구현하고, 더욱 깊이 있게 독자와 교감하는 시도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동아일보의 ‘히어로콘텐츠’는 대한민국 디지털 뉴스의 새로운 모델과 함께 우리 사회의 공감력을 높이는 보도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동아일보는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고품격 보도를 전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할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께서도 그 길에 늘 함께해 주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번 동아일보를 찾아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가정과 일터에 언제나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아일보사 대표이사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