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이 동 찬
본명 이 봉 직
1965년 충북 보은 출생
1999년 한국방송통신대학 중어중문학과 졸업
1992년 <월간문학> 동시부문 신인상
1992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
1993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 동시 당선
1993년 제1회 눈높이 아동문학상 수상
2000년 동시집 '어머니의 꽃밭' 출간(12월15일)
현재 한국방송통신대학 국어국문학과 4학년 재학중
 lbjpoem@chollian.net
-----------------------------------------------------------------------------------
시를 쓰려면, 네가 정말 시 한편 써보려면, 천천히, 천천히 길을 걸어야하지. 터벅터벅, 어깨에 힘빼고, 온 몸에 힘빼고 걸어야하지. 그러나 눈빛은 반짝반짝 빛내면서. 그렇게 길을 걷다가, 날마다 들르던 오락실이나, 매콤달콤한 떡볶기집을, 약속시간 늦은 것처럼 지나쳐가고. 그러다 문득, 시멘트 담장 틈에 핀 작은 꽃을 보면, 그 앞에 쪼그리고 앉아, 한번쯤 국어 숙제를 잊어버리기도 하고, 나무에 앉아 깃털 다듬는 새를 만나면, 하루 종일 쫓아다녀도 보고. 꽃하고 무슨 얘기를 나누었는지, 새는 무슨 열매를 따먹었는지, 마음 속 노트에 적어 두면서, 천천히, 정말 천천히 걸어야하지. 그러나 마음은 반짝반짝 빛내야하지.

이미 등단 절차를 밟은 제가 다시 신춘문예의 문을 두드렸다고 남들이 뭐랄지 모르겠습니다. 최근에 동시집을 내려고 몇몇 출판사에 원고를 보내보았지만 번번이 거절 당하고나니 내가 쓴 시들이 형편없는 것인가, 하는 의심이 일기 시작했고 다시 한번 확인해 보고 싶었습니다.

동시 쓰는 일,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포기하지 말라는 어느 선생님의 격려를 잊지 않고 늘 신인이라는 생각으로 방심하지 않겠습니다. 뽑아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리고 다른 분들이 누려야 할 기쁨을 제가 빼앗은 것 같아 죄스럽습니다. 그대신 열심히 쓰겠습니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