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꿈꾸는 식물
윤호진(연극연출가·단국대학교 연극과 교수)

-------------------------------------------------------------------------
올해는 전체적으로 눈에 띄는 작품이 없었다. 모두들 어지러운 사회를 반영하듯 작품도 어지러울 뿐 맑고 힘있는 작품들이 거의 없었다.
전체적으로는 사회적 비리, 빈부의 격차, 취업 난, 자아탐구, 가정문제 등이 주제였다. 정신병원의 환자들로부터 시작해서 중국식당 배달원, 소매치기에 이르기까지 밑 바닥 삶을 다루는 작품들이 유난히 많았고 사극이나 모노드라마도 적지 않았다.
작품마다 살인사건이나 인질극이 등장하는 작품이 많았고 그래서 주옥같아야 할 희곡의 대사들이 입에 담지 못할 욕이나 의미 없는 가벼움으로 채워지는 부족함을 보였다. 많은 응시자들이 희곡의 근본적인 구조에 대한 이해와 신중함이 결여된 것 같아 아쉬웠다.
몇가지 아쉬움에도 김현철의 '꿈꾸는 식물'을 가작으로 선택한 것은 욕심을 부리지 않고 깔끔하게 마무리되었다는 장점 때문이다. 다른 모든 작품에 비해 유일하게 읽으면서 또 읽고 난 뒤 그래도 여운이 남는다.
모두 4장으로 나누어져 있는 이 작품은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는 남편을 바라보는 아내와 시어머니 그리고 일가족과 친구들의 상황을 그리고 있다. 아내가 남편과의 행복했던 시절을 회상하는 도입부는 작품의 분위기를 확실하게 전달해 주고 있다. 2장에서 꿈을 통해 남편의 생각을 전달했던 점이나 시어머니와의 현실적인 갈등 그리고 고모 댁의 등장은 희곡의 갈등구조를 형성하기에 적절한 캐릭터들이었다.
시간을 훌쩍훌쩍 뛰어넘는 스케치 기법이나 석고상을 이용한 남편과의 3자 대화 그리고 현실을 그대로 반영한 이유 있는 전개는 이 작품의 개연성을 가능케 한다. 욕심 없이 정법으로 마무리 한 것이 이 작품의 미덕이라고 하겠다.
하지만 당선작이 아닌 가작에 그친 것은 주제와 내용면에서 신선함이 부족하다는 아쉬움 때문이다. 앞으로는 정형화된 틀을 벗어나는 과감함을 시도하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나가길 기대한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