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6호/2002.03.21
 지난호 보기
 주간동아를 읽고
 
 기획연재
 길이 열린다!
 맞춤 바캉스
 서울의 맛거리
 시사만화경
 송수권의 맛기행
 양영훈 길을따라서
 허시명 레저기행
 아프리카 기행
 송순호 정조준영어
 알콩달콩 섹스파일
 호기심 천국
 흑백 19로
 노규형 여론보기
 조용준 세상속으로
 원포인트 재테크
 유태우 수지침강좌
 영어가 즐겁다
 허시명의 술기행
 양영훈 섬과사람들
 재계 뉴프런티어
 성인병 가이드
 
 매거진
 여성동아
 신동아
 과학동아
 
 외국어
 English
 Japanese
 
 시사용어사전
 경제용어사전
 
 동아일보 소개
 동아닷컴 소개
 
송순호의 '정조준 영어'

연결사 뒤에 주어가 안 보이네

70 년대 수학 선생에게 배운 이론과 방식으로 수학 방정식을 가르치자 아들녀석이 미국 선생의 해법과 다르다고 문제를 제기하며 투덜거린다.

“왜 내가 지름길이라고 가르쳐 준 것을 사용하지 않니?”(물어보기 제1틀+대답하기 제5틀의 혼용) Why didn’t you use the way which I taught as the short-cut.

“아빠, 우리 수학 선생님은 아빠가 설명하는 방법으로 가르쳐주지 않아요.”(대답하기 제5틀) Daddy, my math teacher didn’t teach me the way you explained to me.

아들과의 싸움에 분이 안 풀렸지만 대답하기 제6틀을 살펴보기로 하자. 우선 형태는 대답하기 제2틀+명+연+대답하기 제1틀이다.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은 앞에서 배운 것을 한 번 더 살펴보자. 대답하기 제5틀과의 차이는 연결사 다음에 주어가 없다는 점이다. 역시 문장의 일부분을 통해 준비운동을 해보자.

(예 9-1) 선뜻 사기엔 너무 비싼 코트. the coat which is too expensive to buy easily.

(예 9-2) 모든 한국사람을 기쁘게 해 줄 소식. the news that will make all Korean happy.

(예 9-3) 책상 위에 3일간 놓여 있던 돈. the money that has been on the table for three days.

(예 9-4) 장미꽃 다발을 뒤에 감춘 남자. the man who was hiding the bunch of roses behind.

(예 9-5) 안팎이 빨간색으로 칠해진 차. the car which is pained red in and out.

영어 파트너와 하루에 5개씩 연습하면 매우 효과적이다. 만나기 힘들면 점심시간에 휴대폰을 이용해 물어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이제 좀 전에 연습한 문장 파편을 전체 문장 속에서 살펴보기로 하자.

(예 9-6) 아내가 갑자기 선뜻 사기에는 너무 비싼 코트를 입어보길 원했다.

(예 9-7) 한국 축구팀은 모든 한국사람을 기쁘게 해줄 소식을 전달해야 한다.

(예 9-8) 그는 아직도 책상 위에 3일간 놓여 있던 돈을 찾고 있다.

(예 9-9) 그녀는 장미꽃을 뒤에 감춘 남자를 본 순간 흥분했다.

정답을 먼저 공개하기로 한다.

(9-6) All of sudden, my wife wanted to try on the coat which was too expensive to buy easily.

(9-7) Korean national soccer team has to deliver the news that will make all Korean happy.

(9-8) He is still looking for the money which has been on the table for three days.

(9-9) She was so excited to see the man who was hiding the bunch of roses behind.

메시지의 내용에서 보듯 기본틀을 사용해 얼마든지 자기가 전하고자 하는 뜻을 전할 수 있다. 이쯤 하면 영어가 쉽다는 얘기가 터져나올 만도 하다.

 
 
 
자동차보험 비교
최고 33% 저렴하게!

비교견적을 신청하면
BMW 를 드립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