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방위비 협상 연말 넘기면 군무원 월급 못줘” 압박이혜훈 “美대사, 관저로 불러 방위비 인상 요구만 20번…당황”
    이종찬 前 국정원장 “지소미아 종료 美가 이해? 거짓보고자 문책을”홍종호 “예타면제, 조국 딸 전액 장학금… 지켜야 할 선이 있지 않나”‘수능 3등급’ 연대 의대 수시 합격…대입 공정성 논란 불붙여46년 만에 숙원 풀었다…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국회 본회의 통과‘인적쇄신’ 주저하는 한국당에…“밥상 차려줘도 걷어 찬다” 비판 쏟아져‘박지원과 붙는다’…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총선 출마 위해 사퇴與서 ‘86그룹 용퇴론’…이철희 의원 “진보가 꼰대스러우면 안 된다”요즘 정치권에서 정의용 용퇴론이 나오는 세 가지 이유철도노조, 3년 만에 20일 무기한 총파업 예고…출퇴근 대란 불가피박양우 문화부장관, 유네스코에 “DMZ 세계유산 등재” 요청한국의 새로운 관광모델 ‘夜行’, 대륙에 알리다…국내 인기 야행지는?“손혜원 입수 목포시 문건, 일반인에 비공개 자료…상관 지시로 전달해” ‘최후의 보루’ 홍콩이공대, 강경파 시위대 100여 명 마지막 저항‘조국비판 보도’ KBS 라디오기자들 지방발령 등에 “인사탄압” 내부반발北, “적대 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없어” 잇따른 협상 거부…美 ‘당혹’38노스 “北영변 핵시설 인근 도심 꾸준히 확대…상주 인원 늘었을 것”제주어선 화재 1명 사망·11명 실종…‘3m 파도·강풍’에 수색난항가평 펜션 투숙객 2명 사망·1명 중태…“일행 2명 조사 중”캠핑장 텐트서 일산화탄소 중독…30대 남녀 2명 숨진채 발견대입에서 거짓자료 제출시 입학 취소…고등교육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한국당은 ‘노땅정당’ 말 돈다” 청년들 쓴소리에…황교안 대답은?반기문, 정치복귀 생각은? 질문에…“그런 말 묻지도 말라”단독유재수, 업체 관계자에 “미국행 항공권 고맙다” 문자여성 민원인에 “마음에 든다” 연락한 순경 처벌 면해…왜? 날씨“내일 더 추워요” 중부지방 한파특보… 서울 -5·철원 -9도한국인 2명 탄 선박 예멘 반군에 나포…“한국 선박이면 풀어줄 것”‘보복운전 혐의’ 최민수, 항소심 첫 공판…“쪽팔리지 말자”김정은 물고기가공장 시찰 “이런 문제까지 내가…답답” 질타삼성, 인텔에 글로벌 반도체 ‘왕좌’ 내준다…SK하이닉스도 부진일본산 부품으로 돌아가는 ‘한국 5G’…핵심 10개부품중 3종 100% 의존아베, 日 역사상 최장수 총리됐다…대안이 없기 때문?유니클로 ‘공짜 내의 마케팅’ 행렬에···서경덕 “日 비웃을 것”말 안 통하는 이상한 사람… 싸워야 할까? 말아야 할까?유대인이 교육을 중시하게 된 이유? 목숨을 구하기 위해서인천공항, 4단계 업그레이드 추진…“5년후 세계 3대 공항 도약”
    에스티로더 매혹시킨 ‘닥터자르트’… 이진욱 대표, 창업 15년만에 대박현대차 그랜저, 플래그십 세단으로 진화…3년 만에 변화포드코리아 SUV 공세 강화…“대단한 차들이 몰려온다”‘마트만 살리면 되는데’…고민 깊어지는 유통업계시중에 풀린 현금, 120조 돌파…돈맥경화는 뚜렷요가·필라테스 위약금, 총금액 10% 못 넘긴다상위 10% 집값 1년새 1억 올랐다…평균 9억7700만원오피스텔·상업용 건물 기준시가 오른다…가장 많이 오른 곳은? 황교안, 단독 영수회담 또 거절 당해…靑 “물리적으로 시간 없다”李총리 동생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 사임… “주변시선 부담 느낀 듯”국회 국방위 전체회의, 대체복무법 통과…“36개월 복무·합숙 방식”홍준표 “나는 물갈이 대상 아냐…탄핵정국 책임 질 이유없어”한국당 곽상도 “응분 조치 있으면 받아들일 것”…총선 불출마 시사책상에 앉아 장관 후보자 찾기…2년6개월째 반복되는 靑 구인난 타령교육부, 고대·성대·건대 고교등급제 특감…4개大 특감 여부도 조만간 결정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배임수재·횡령 혐의’ 영장 청구판사도 본 ‘레깅스 몰카 사진’…대검 “공소장에 첨부말라” 지시현직 국회의원 수행비서가 ‘던지기’로 필로폰 사려다 붙잡혀고유정 ‘전남편·의붓아들 사건’ 병합 심리…내년 1월 결론 날 듯“아빠가 몰랐어, 미안해” 상담이 끊은 학대 악순환단독檢, 국가예방접종 납품 5년간 담합-뒷돈 정황 포착변호사-세무사 갈등 해법… 국민 편익 고려 우선해야프랑스 남부 현수교 붕괴…달리던 차량 2대 추락, 2명 사망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