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아산병원 환자 5명 생명 위험 고비 넘겼다대성고 교사 “피해 학생들, 대부분 대학 합격한 상태”조희연 교육감, 숨진 학생 병원 찾았다가 거부 당해경찰 “강릉 펜션 사망자 부검 유가족 협의·검사 지휘 결정”
단독끝없는 최저임금 갈등…이번엔 ‘유급휴일 폭탄’중동 하늘 정령하는 중국산 드론…군사작전에 투입“90도 경사진 산 넘고…탈북의 고통이 나를 공부하게 만들었다”초유의 ‘입주대란’ 우려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 현장 가보니…“또 태양광이야?” 얼어붙은 철원 주민들 마음 돌린건…“中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 美 보다 韓 더 많아 ‘세계 1위’”…이유는?‘6개월치 잡무’ 하루 만에 끝…시급 1600원 사회복무요원의 행정혁명포(four)에버육아나에겐 당연하지만 남편에겐 아닌 것…독박 육아의 민낯‘박항서 매직’은 우연이 아니었다…숨은 공신들 누구?한국 20대 청춘들에 수십년 前 록스타 삶이 낯설지 않은 이유 홍준표 “김정은 무상으로 답방 안할것”…文대통령 체코 방문에 의문3년 새 곡성으로 귀농·귀촌한 800가구에 ‘가장 힘든 것’ 물었더니…조선시대 판 불륜? 17세 유부녀 순매에 반한 양반 이생, 결국엔…“부부체험 하는거야”…제자 4년간 성폭행한 교사, 2심도 ‘징역 9년’전임감독 공석 30여 일, 해법도 깜깜한 ‘팀 대한민국’김태흠, 이학재 복당에 “온갖 수모 속 당 남았던 사람은 잘리고…”성이 ‘트럼프’라 괴로웠던 소년, ‘용기 있는 학생’ 메달 탄 까닭은?시진핑, 美 겨냥 “아무도 中에 명령할 수 없다” 경고장 ‘유성기업 임원 폭행’ 현장 출동한 경찰관 대신 서장 징계, 이유는?트럼프 “트위터 팔로워 수 증가 속도 느려졌다” 트위터로 불만 제기세계서 가장 돈 많이 번 모델은? 지난해 ‘255억 원’홍남기, 美재무장관에 “車 관세 부과 대상 제외” 요청남북 철도·도로 착공식 일주일 앞으로…최고위급 깜짝 방문?“노숙자는 안돼”…크리스마스 숙박 예약 취소한 호텔에 바난 쏟아져김정은, 돌연 “카지노 사업 다 걷어치우라” 지시한 속내는…5·18기념재단, 아웅산 수지여사 ‘광주인권상’ 철회…“로힝야 학살 방관”“할 말 많지만…” 한국당 물갈이 의원들, 마음은 벌써 콩밭에?서울대 취업률 70%? 거품 빼니 45%…실제 취업자와 큰 차이법원 “서울시 작년 공무원시험 다시 채점하라”…합격자 뒤바뀔수도사탄과 마귀 때문? 분쟁과 물욕에 물든 종교에도 희망은 있을까날씨전국에 초미세먼지 기승…일부 아침에 눈 또는 비

日 붕괴 예로 들지만…경제인구 줄어도 주택시장 안무너져노년가구 자산 비중 ‘주택’이 75%…5명중 1명은 채무부담 있어맞벌이, 연봉 많은 쪽에 소득공제 몰아줘라‘잠’에 지갑 여는 현대인들, 수면시장 규모 2조원대로 커져집 구하기만큼 어려운 사무실 입주… 첫째 조건은 ‘접근성’작년 5060 일자리 42만개↑… 3040은 10만개↓헬멧 없이 접이의자 착석…헬기사고 정비사 사망 잦은 까닭은영상“로봇이 시간당 20그릇 요리해 서빙” 中 무인 레스토랑 가보니 잘 때까지 안아준다고? 한국에서 아이 키우기는 ‘극한 노동’美국무부 “트럼프 대통령, 北 인권문제 계속 제기할 것”北 억류 1년 만에 숨진 美 대학생 웜비어 유족, 北상대 1조2400억 소송‘사법농단 연루’ 판사 8명 징계…이규진·이민걸 정직 6개월‘회장 아들 유학비 회삿돈 지급 의혹’ BBQ 본사 압수수색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스페인 생산시설 부산으로 유치법원, ‘음주운전’ 이용주 의원 벌금 300만원 약식명령‘전자법정 입찰비리’ 법원행정처 압수수색…직원 3명 체포 심석희 “초등 1학년 때부터 폭행, 이러다 죽을 수 있겠다 생각”“보고서 쓰는 게 제일 어려워”…관료들의 절묘한 줄타기 본능사거리 500∼900km 北 사정권…日, 장거리미사일 보유 추진‘화려한 등장’ 유럽 30대 젊은 지도자 4인, 희비 엇갈린 성적표이정현 의원, ‘세월호 보도 개입 유죄’ 불복해 항소장 제출실력 있으면 스펙 안 따지는 日기업 “韓구직자 업무능력 수준급”법원 통지서는 온통 한글뿐… 뜻 몰라 재판 놓치는 난민들“트럼프, 북핵 해법으로 주한미군 감축 카드 꺼낼 가능성”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

동아미디어그룹 DAMG소개|'동네'블로그

SNS에서도 동아일보의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