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실력보다 인맥” 취준생 좌절시키는 公기업 ‘고용세습’한전KPS, 직원 자녀 11명 올 정규적 전환…‘고용세습’ 논란단독최고 스펙은 역시 연줄? 국립병원서도 직원가족 특혜채용 의혹
단독성형수술한 조폭, 베테랑 형사 눈썰미에 딱 걸려…“어떻게 알아봤지?”동두천 美2사단 소속 여군들 심야 난동…주민과 출동 경찰관 폭행경주 새마을금고 강도 용의자 검거, 자택서 수면제 통과 돈가방 발견文대통령 “靑사칭 범죄 터무니 없어…피해없도록 조치 취하라”中, 무역전쟁發 경제위기론…다급해진 시진핑이 찾은 곳은천안서 50대 취객, 순찰차 안에서 숨진채 발견‘백종원 골목식당’에 2억원대 협찬비 지원 의혹 지자체…경찰 내사“청렴결백에 쓰인 색은?” 수만명 몰린 삼성 공채시험 문제 보니제작에 10억년 걸리던 다이아, 2주면 진짜처럼 뚝딱…가격도 9분의 1 ‘강서 PC방 살인’ 靑 청원 80만 돌파…‘심신미약 감형폐지’ 국회문턱 넘을까귀신 붙은 듯 미친 사람처럼 변하는 병에 걸린 인조, 그보다 더 괴롭힌건홍준표 “좌파, ‘찌질이’ 동원해 우파 리더 희화화… 한심”속보강릉서 30대 스쿠버다이버 강사 1명 실종 수색 중‘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대한민국이 공중납치 당했다박원순 “SH공사 분양 아파트 원가 공개하겠다”“아제아제 바라아제” 인공지능 시대, 대안으로 떠오른 반야심경경찰이 모텔서 여성 신체접촉 장면 촬영하다 ‘딱 걸렸네’단독“쌍둥이 휴대전화에 3과목 시험 정보”…학부모 “11개 수상도 의문” 한국GM ‘먹튀’? 4월 정부지원 때 ‘10년간 韓공장 유지’ 조항 있었는데…류현진, 월드시리즈 3차전 선발 유력…명예회복할 것인가아기 시신 63구 발견, 美 의문의 장례식장…“본적없는 충격적 사건”대만 열차 탈선 사고로 최소 18명 사망…37년 만의 최악 참사‘4차 산업혁명 부자’를 향한 일본 사회의 따가운 시선김종석의 TNT 타임‘핫식스’ 이정은 LPGA투어 도전이 주목받는 이유한전 사장 “전기 너무 펑펑 써”…전기요금 체계 개편 논의 주목“1조8000억원 잭팟 복권 사자” 1초에 200장씩 팔려…韓도 들썩프로야구 코치가 단장 되는 파격의 연속… 묻지마 벤치마킹인가단독노벨상 日 혼조 교수 “버려진 돌멩이 20년 갈고 닦으니 다이아 돼”“서울과기대 교수 아버지가 올 A+ 준 아들, 장학금도 받아”

강서구 등촌동 아파트 주차장서 여성 흉기 찔려 숨진 채 발견쌍용차, 英서 ‘포르쉐·재규어도 제쳤다’…브랜드 만족도 1위정부, 고용세습 의혹 조사 全 공공기관으로 확대뜨겁게 달아올랐던 ‘용산’ 약발 떨어지나…매물적체 걱정↑직장인 65% “자영업보다 월급쟁이가 낫다”현대차, 출시 앞둔 ‘i30 N 라인’ 디자인 공개검안의 실수로 80대男 사인, 병사서 변사로 반나절 만에 뒤집혀단독지하철 상가서 사라지는 영세자영업자 점포 “입찰제도 불리”MB측 “美 국세청 소환통보 받은적 없다”…다스 돈세탁 부인 침묵 깬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카슈끄지 사건, 벌거벗은 진실 밝힐 것”“김해 원룸 화재 사고 아이들, 대피 중 피해 입은 듯”어린이집·초교 앞서 나체로 음란사진 찍고 SNS에 올린 20대 검거하늘로 떠난 ‘50년 독도 지킴이’ 김성도 씨,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6·25때 폭파의 아픔 겪었던 ‘한강 인도교’, 문화시설로 거듭난다文대통령 지지율 60.4% ‘일자리 세습’ 논란 확산…3주 연속 하락세“설레게 해줄게” 18세 여성 상습 성폭행에 촬영까지 한 20대 ‘징역6년’ 김우창 교수, 400년 전통 伊저명학회 정회원 돼…한국인 두 번째남북, 점심 거른채 ‘소나무 재선충 방제’ 논의…산림협력 회담홍준표 “무상불륜도 문제안되는 좌파광풍시대…영원히 못속여”인도네시아, 한국형 전투기 개발 손 떼나…사업 차질 우려‘금수저’ 미성년자들, 주식-부동산으로 5381억 돈방석“대만 독립, 국민투표로 결정하자” 첫 대규모 시위초등학교 교사, 경찰 간부 딸 훈계했다 경찰에 연행돼신성일 “경부고속도로 개통식때 박정희 대통령 차량 추월? 사실은…”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