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 대통령, 차관급 인선 단행…특허청장 성윤모·해경청장 박경민 등‘MB 문건’과 ‘김관진 문건’ 사이…일관성 딜레마에 빠진 靑늙은 재벌 총수와 젊은 간병인의 로맨스, 상속 포기 선언 했지만…입 찢어진 일본 기업들, 한국의 젊은 인재들이 다 떠나면…“집 창문 앞에 드론 띄워 몰카 촬영”…피해자 “용서 없다, 절대 합의 No”‘선거법 위반’ 혐의 윤종오, 항소심서 벌금 300만원…확정시 의원직 상실전현희 의원 ‘추경 불참’ 해명에…누리꾼 “그런 사유라면 얼마든지 이해”비오는 날 치킨 주문 미안해 음료수 건넸더니…가슴 ‘절절’ 답장도심 번화가서 ‘나체로 춤추는 여성’ 동영상 유포…경찰 수사나서 대답 못했다고 “빨갱이 XX야” ‘막말’ 서울시립대 교수 해임박지원, 재판중 휴대전화 사용해 주의받은 朴에 “채신머리 없이 ㅉㅉ”임지현 “난 다시 북으로 간다” 재입북 전 옛 연인에게 마지막 카톡‘증언거부’ 최순실, 특검 쏘아보며 “유라 어디 데려갔었냐”청와대가 좌지우지한 인사…문무일 검찰인가, 윤석열 검찰인가홍준표 “추미애 팔짱에 당황, 미인이라 어려웠다”…‘애나 봐라’ 발언 사과도“우리 아버지 휴가 좀 보내주세요” 손편지 쓴 소년, 결과는?“애인 있는 男 뺏는 게 좋아…왜 문제죠?” 영남대 女학생 추정 글 논란인간의 욕심의 끝은 어디? ‘갑부’ 스포츠 스타의 탈세와 절세수령 150년 된 3000만 원짜리 향나무, 100만원에 팔아 넘긴 도둑 아파트서 5개월 된 아들 안고 추락한 30대 여성…둘다 위독10평 원룸서 막 내린 ‘커피왕 신화’ 강훈,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나장제원 의원 어찌하나…당론 반대 행보에 한국당 지도부 ‘골치’하태경, 홍준표 홍석현 前회장에 사과와 관련 “풍선껌? 홍준표 사퇴하라”‘제보 조작’ 이용주 검찰 출석 “조작 몰랐다…대통령과 준용씨에 사과”대검 범죄정보 수사관 전원 교체…문무일 총장 취임 첫날 전격 지시임명장 받고 文대통령 앞에서 돌연 漢詩 읊은 검찰총장 ‘의미심장’동료 여교사 성추행에 여학생 성희롱한 40대 교사 ‘집행유예’美델타항공 여객기, 조종사-승무원 말싸움에 두 시간 지연‘군함도’ 개봉 첫날 역대급 흥행 돌풍…그런데 ‘e소문’ 실화냐?

‘가습기 살균제’ 신현우 前옥시대표, 항소심 징역 6년…존 리는 무죄‘남자한테 참 좋은데’…천호식품 창업주 일가, 33년 만에 경영 퇴진점장들이 추천한 국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스타벅스 매장은?유례없는 ‘갈치 풍년’… 대대적 소비촉진행사이재현 CJ그룹 회장, 일자리 창출 앞장… “3008명 직접고용 전환”르노삼성 ‘뉴 QM3’ 출격… 유럽 판매 1위 명성 되찾는다“생수병에 락스가?” 모텔 투숙객, 냉장고 속 액체 마시고 병원 이송“북한 여행객 대부분 나홀로여행족…美·英 국적 많아”남쪽 아열대가 되면 북한은 최고 휴양지될까 원전 제로화 정책, ‘제2의 영월댐’ 될지 또 다른 경부고속철도 될지라가르드 총재 ‘뼈있는 농담’…“IMF 본부, 베이징으로 옮길수도”“버틸 자신 없다” 폐업 고민 속출…뿌리가 말라가는 뿌리산업현대重, 경영개선계획 이행 위해 ‘호텔현대’ 한앤컴퍼니에 매각…금액은?대구 시내버스 잇단 타이어 폭발… 원인은 재생타이어?“연금이 뭐요?” 노년 55% ‘연금 제로’…생업전선 내몰려노회찬, 이언주 발언에 “이것이 유신…히틀러식의 위험한 생각”“우리 아이가 그럴 리가…” ‘부모가 모르는 아이’가 탄생하는 이유“고양이 조심하세요” 고양이한테 진드기 옮겨 여성 사망 “과징금 그칠 사안아냐”…중기부, 공정위에 EBS 검찰고발 요청한국당, 朴정부때 野반발에도 인상한 담뱃값 ‘셀프 인하’ 추진 논란경부고속도 ‘졸음운전’ 버스회사대표 경찰출두…‘묵묵부답’아들 ‘90억 빚’ 회삿돈으로 이자 내고…‘갑질’ 미스터피자 前회장 구속기소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선거개입 지시 드러났다“세션스 美법무, 트럼프 때문에 완전 열받았다…사임 안 해”직장은 ‘통장’, 직업은 ‘현금’?…경쟁이 아닌 성취하는 직장생활을文대통령 “美광우병 위험하지 않아도 국민 안심하게 자세히 보고”“광주는 폭동에 찌든 도시가 아니었다” 미국 선교사의 5·18기록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