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혁신처장 황서종…文정부, 최대규모 차관급 16명 인사 단행‘인사 태풍’에도 살아남은 천해성-서주석-류희인-권덕철-김현종차관 16명 교체, 정책 기조도 바꿔 공직 복지부동 깨라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 “DJ 정부 철석같이 믿고 자사고 바꾼게 억울”한국·캐나다서 일어난 일은 예고편 불과…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면박항서 매직에 불타는 베트남…오늘 안방서 ‘쌀딩크의 전설’ 완성될까최영미 “고은 성추행 보고 얼어붙어…말리는 사람 아무도 없었다”‘여성은 주연 아닌 조연’ 시선…한국서 말하는 여성으로 산다는 것인도 갑부 딸 1129억원 초호화 결혼식, 한편엔 빈부격차의 그늘코언 “트럼프 희한한 사람”…10여년 함께 일한 조직원도 못알아봐멕시코에서 캐나다 국경까지…절망을 극복하는 거리 4285km 외관은 멀쩡,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노후건물…‘날림 서울’의 민낯‘특별감찰반→공직감찰반’ 명칭 변경…조국 수석 “깊이 자성”‘국회의원 연봉 14% 인상 오보’…다른 나라 의회는 어떻게 정해지나당정 “택시기사 250만원이상 월급제 추진”…카풀 논란 잠재울까단식 9일째 손학규 “靑, 모든걸 틀어쥐고 있어…선거제 개편에 몸 바칠 것”음주-흡연 불거지자…‘황제보석 논란’ 이호진, 7년 9개월만에 재수감99년 만에…잊혀져온 독립유공자 16인, 세상 밖으로 나오다제주 입국 예멘인 2명 첫 난민 인정…납치·살해 협박 받은 언론인 출신 한국은행 “최저임금 오르니 저임 근로자 월급 줄어”우물 안 개구리식 영업…규제 풀어 ‘금융의 삼성전자’ 나오게 해야한국시리즈 우승 효과?…FA-외국인 선수 계약 거침없는 SK‘스알못’도 괜찮아…“가즈아! 설원으로” 내 취향 저격할 스키장은 어디?개혁-부흥에 일생 바친 정조, 격변기의 한가운데서 어떤 세상 꿈꿨나“한국인이 사랑하는 ‘국민 음식’ 짜장면은 사실 라면의 일종”투자 고수의 한 수“펀드운용 직원들 조직력이 年 10% 고수익 비결”통일이 된다면 중국-러시아는 이를 어떻게 바라볼까?

정의선 수석부회장 “한발 앞서 스마트 모빌리티 제공”최저임금 인상 역설…“저임금 근로자 급여 줄어”초봉 3000만원에 워라밸… 강소기업 1127곳 선정“140만명 상권 잡자” 위례에 ‘스타필드 시티’ 문열어취향따라 바꿔 탄다…‘제네시스 스펙트럼’ 출시춥고 건조한 겨울철, 셀프 주유기 화재 위험↑…정전기 예방법은?[날씨 이야기]저기압이 수탉을 울게 한다김일성 둘째부인 김성애 사망…김정일이 외모 콤플렉스에 시달린 이유는 한미 방위비 협상, 연내 타결 사실상 불발…쟁점 못 좁힌 이유는?‘세월호 보도개입’ 이정현, 1심 의원직 상실형…첫 ‘방송법 위반’ 처벌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올림픽 단일팀·공동 유치 협의한국당, 유시민 누나 유시춘 EBS이사장 고발…“결격사유 명백”한 집에 같이 살던 처제 8년 동안 성폭행한 형부 체포노조에 집단폭행 당한 유성기업 상무…경찰이 보여준 태도가 더 충격적태국도 ‘조혼’ 규정 강화…17세 미만시 결혼 ‘승인’ 필수미국서 올해 모두 25명 사형집행…사형제 폐지 20개주로 국적이 계급인 이 더러운 세상, 한국도 과거 ‘가난한 나라’였지만…암살범이 쏜 총맞고 기적적으로 살아난 김구 선생 사진 첫 공개마포에 일식집 내는 정두언 “먹고살려니 이것밖에…”합격-불합격자 78명 뒤바뀌어…조선대, 수시 합격자 발표 ‘황당’ 오류‘재벌 손자 학교폭력 축소·은폐’ 숭의초, 중징계 불복해 승소유흥수 前주일대사 “文정권, 한국 ‘신용’ 잃어버려”태국 해군, 물고기떼 습격에 목찔려 사망…어종이 뭐기에?미스유니버스 美대표, 아시아 참가자 조롱…“영어 못해 불쌍”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

동아미디어그룹 DAMG소개|'동네'블로그

SNS에서도 동아일보의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