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일본에도 “방위비 4배로 늘려라”…동맹국 또 압박“한국이 일본보다 나은 점?” 日교수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한 대답은적폐청산의 두 얼굴…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여야 의원 47명 “미군 갈테면 가라는 자세로 이겨내야” 방위비 증액 반대연명치료 거부한 노인 40명이 펴낸 자서전, 한결같이 남긴 말은?‘도움 요청땐 호구된다’ 했던 김현종, 모습 안 보인 까닭정부 출연금으로 못 마시는 식수개발 가동률…‘묻지 마’ 태양광에도 펑펑“너 일베냐?” 교사 발언에 반발 하는 학생 조직, 전국 확대 조짐영어 오케이(OK), ‘좋다’ ‘알았다’는 뜻이지만 톤 살짝 비틀면… 한미, 연합공중훈련 유예 검토…에스퍼 “외교門 닫히지 않게 뒷받침”“북한 선원 2명, 라포르도 형성 못 할 시간인데 확실한 자백을 받았다고?”中 인민해방군, 홍콩 거리 투입…도로 청소 작업美 대통령 탄핵정국에 등장한 ‘Quid pro quo(대가성)’직설적 화법 견딜 자신 없으면 얼씬도 마라? 진짜 북유럽 이야기황교안 “공수처, 선거법 놔두면 ‘좌파독재’…文정부 심판하자”형 쓰러졌다는 소식에…잔디깎이 기계 타고 400km 달린 할아버지 사연영상47세에 도전한 보디빌딩의 추억, ‘초콜릿 복근’보다 중요한건…‘프리미어12’ 한국, 일본에 석패…결승전서 대회 2연패 정조준 암 발병 22명? 33명? “옆 마을까지 60명…전수조사 필요”시간 맞춰 찾아가는 불편은 모바일 세탁소가 성장하는 발판‘과잉 의전 논란’ 장병 사열식이 국방일보 지면에도 버젓이…日, 액체 불화수소도 수출 허가…‘WTO 분쟁 대비용’ 분석“분담금 50억달러 제시한 트럼프, 증액근거 만들려 오물 처리 항목까지…”키신저 “미중관계 개선 실패하면 세계대전보다 큰 파국”빌 게이츠, 베이조스 제치고 2년만에 ‘세계 최대부호’ 탈환경기진단서 ‘부진’ 글자에 테이프 붙여 급하게 수정한 기재부, 왜?승승장구 ‘쌀딩크’, 불명예 퇴진 리피…두 감독의 엇갈린 운명날씨오늘 전국 흐린 뒤 서해안→전국 ‘가을 비’
    北김정은, 2년만에 전투비행술대회 참관…한미공중훈련 의식했나‘고난도 금융투자상품’은 무엇…금융권 일대 혼란정부, 8개월 만에 ‘경기부진’ 철회…4분기 반등하나‘저녁 있는 삶’ 앞장선 포스코…다음주부터 5시 퇴근제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절반’ 이상, 등하교·등하원 시간대 집중‘신형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 출시…가격 7110만원부터바이든 “김정은, 날 싫어하는 독재자…모욕은 명예일 뿐”885회 로또 1등 ‘1, 3, 24, 27, 39, 45’…보너스 ‘31’ 靑, 아세안 환영만찬에 이재용 등 재계인사 300여 명 초청북한대사관 습격 크리스토퍼 안 송환심리 내년 5월로 연기“인사평가 반영”… 법무부 일선 검찰에 ‘감독보고 충실이행’ 요구이란 “드론 격추용 레이저 무기 대량생산”홍남기 “분양가상한 적용 27개동, 확실히 효과 있을 것”수사 단계마다 장관에 보고? 檢 중립성·독립성 보장 되겠나수업중 떠든다고…스테이플러 던져 초등생 코뼈 부러뜨린 교사 벌금형기회와 과정 공정해졌다는데…왜 사회이동 더욱 줄고, 불평등 심화될까 “택배기사 노조는 합법” 첫 판결…연차수당-산재보상은 판단 안해일시적 업무급증-R&D, 특별연장근로 대상 추가원주서 1톤 트럭 횡단보도 보행자 덮쳐…60대男 숨져‘불법자금 수수’ 엄용수 의원직 상실… 징역 1년6개월 확정스프링클러 없던 강남역 인근 진흥상가 화재…소방관 등 17명 부상日헌병에 양팔 잃고도 거침없이 “독립만세”… 목숨 건 항거“워싱턴에 주한미군 감축 얘기 도는건 사실… 美국익에 반하는 일”‘탄핵 위기’ 선배격인 빌 클린턴, 동병상련 트럼프에 해준 조언은…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