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가 1956년 국내 최초로 창설한 프로기전인 국수전은 그동안 조남철, 김인,
윤기현, 하찬석, 조훈현, 서봉수, 이창호, 루이나이웨이 등이 차례로 타이틀을 차지
프로기사들로부터 가장 권위있는 기전으로 인정받고 있다.

 




바둑의 기원은 확실치 않지만, 다만 고대 중국에서 창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바둑은 고조선때 중국의 문물과 함께 한반도로 건너온 것으로 여겨지며, 이후 일본으로 전래되어 비약적인 발전이 이루어 졌다. 이후 한국 일본 중국 동양3국에서 틀이 정립되어 꽃을 피우게 되었다.

우리나라의 현대바둑은 일본에 바둑유학을 다녀온 조남철 국수가 해방직후인 1945년 한성기원을 설립하고 바둑 보급에 힘을 쏟는데 이때를 한국 현대바둑의 원년이라고 할 수 있다.

동아일보가 1956년 국내 최초로 창설한 프로기전인 국수제1위전(현재의 국수전)은 1959년 5강전(패왕전의 전신), 최고위전등 각종 프로기전의 창설에도 영향을 미쳐 바둑의 저변확대 및 사회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크게 기여를 하였다.

현대바둑보급의 선구자로 손꼽히는 조남철은 국수전9연패를 달성하며50~60년대 한국바둑의 최강자로 군림을 했다. 조남철의 뒤를 이어 일본에서 유학한 20대 청년 김인이 1963년 귀국하여 조남철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국수전6연패를 기록하면서 70년대 중반까지 약 10년간 가까이 김인시대를 열었다.

또 1962년 세계최연소 기록인 만9세의 나이로 입단한 조훈현은 일본에서 돌아와 1976년부터 동년배의 라이벌로 꼽히는 서봉수의 끈질긴 도전을 뿌리치며 국수전 10연패의 위업을 달성하며 한국바둑의 본격적인 도약기를 이끌었다. 조훈현국수는 1976년부터 1985년까지 國手位10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는데 이기록은 국수전 초창기9연패에 성공한 조남철의 기록을 갱신한 것이며 일본에서 타카가와(高川格) 9단이 本因坊戰에서 이룩한9연패도 능가한 것이어서 국내외에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창호는 90년 제34기 국수전에서 스승인 조훈현을 물리치고 15세의 나이로 국수타이틀을 획득해 국내 최연소 타이틀 획득 기록중 4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조훈현은 2000년 제44기 국수전에서 48세의 나이로 국수타이틀을 획득해 국내 최고령 타이틀 획득 기록중 2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 최연소 타이틀 획득 기록은89년 KBS바둑왕전에서 이창호가 기록한 14세이며, 국내 최고령 타이틀 획득 기록은73년 최강자전에서 조남철이 기록한 49세이다.

조훈현은 국수전10연패를 포함해 모두 16회의 국수타이틀을, 조남철은 9회의 국수 타이틀을, 김인과 이창호는 6회의 국수타이틀을 획득하였다. 또 제43기 국수전에서는 최초로 중국출신의 여류기사 루이나이웨이9단이 조훈현-이창호 사제를 연파하며 국수위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국수전은 그동안 조남철 김인 윤기현 하찬석 조훈현 서봉수 이창호 루이나이웨이 등이 차례로 타이틀을 차지 프로기사들로부터 바둑 한국을 대표하는 가장 권위있는 기전으로 인정받고 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help@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