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02
2001
2000
1999
1998







 불장난 한 날


  이혜용(76년 경기 김포 출생, 추계예대 문예창작과 4년 재학)


 콕콕 마음이 찔려

 왜 나쁜 장난은 더 하고 싶은 거지

 할머니 말씀처럼 오줌싸면 어쩌지

 밤새 눈을 뜨고 있을까.

 물도 먹지 말까

 어쩌면 불장난하는 꿈을 꿀지도 몰라

 성냥불이 성난 엄마처럼 내 몸에 옮겨 붙을지도 몰라

 아이,뜨거워

 왜 이렇게 가슴이 뜨겁지

 소방관처럼 오줌줄기를 세게 뿜어 불을 꺼야 할지도 몰라

 왜 이렇게 눈이 말똥말똥 하지

 혹시 내일 소금 맛을 보는 건 아닐까.

Copyright 1998 동아 닷 컴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