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이근배·이우걸 시조시인

신춘문예 응모작을 읽는 작업은 보물찾기에 다름 아니다. 좀 더 유형화되지 않은 작품, 건강한 시 정신, 깊은 사유가 담긴 심미적 감각, 그리고 내일을 능동적으로 열어나갈 수 있는 활력 등을 갖춘 작품을 만났으면 하는 꿈을 늘 꾼다.

이런 간절한 희망에 응답하는 작품들이 적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선자의 손에 남은 작품으로는 그 대를 안고’, ‘다시 와온에서’, ‘천마도를 그리다’, ‘화성 들어올리다’, ‘산수유 기차그리고 자반고등어였다.

그 대를 안고는 유일한 단시조였다. 성공한 단시조야말로 시조가 닿아야 할 종가(宗家). 그러나 신춘문예와 같은 경쟁장에선 함께 응모하는 다른 작품과 더불어 충분한 신뢰를 얻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다시 와온에서는 오래 노력해온 시인의 경륜이 읽혀지지만 신선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천마도를 그리다는 역사적 소재를 자기 시각으로 시화하려는 노력이 돋보였지만 시적 담론을 구축해내는 형상력이 부족해 보였다. ‘화성 들어올리다는 대상에 대한 치밀한 묘사가 돋보였지만 자기만의 개성적인 시각이 안 보였다. ‘산수유 기차는 쉽게 읽히는 발랄한 작품이었지만 지나치게 가볍다는 느낌을 받았다.

결국 자반고등어에 뜻이 모아졌다. 시적 미학을 빚어내는 자기만의 시선이 있었다. 대상을 바라보는 개성적 시각, 이미지를 빚어내는 능력 등 전반적인 면에서 신뢰를 주었다. 축하와 아울러 대성을 빈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