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김마리아
△1967년 의정부시 출생
△2000년 월간 문예비전 신인상(시 부문) 수상
△2004년 한국방송통신대 국문과 졸업

과분한 상을 받게 됐습니다. 가장 먼저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음지에 소박하게 피어난 들풀이거나, 길모퉁이에 박힌 볼품없는 돌멩이에게도 자기만의 언어가 있다고 믿습니다. 무엇 하나 소홀히 않고 살피려고요. 그리고 써내려가렵니다. 세상이 들려준 많은 언어들을 나만의 언어로 풀어 보렵니다.

글 쓰는 일이 좋습니다. 쓰는 동안 혼자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지요. 동화에 풍덩 빠지고 싶습니다. 풀이 되어 바람에 휘청 날려도 보고 돌멩이가 되어 아이의 무심한 발길에 채이고도 싶습니다.

동화를 써 보라고 적극 권유한 정숙 언니에게 깊은 고마움을 느낍니다. 당선 소식에 나보다 더 기뻐하며 축하를 아끼지 않은 한국문인협회 의정부지부 문우들과, 믿고 격려해 준 사랑하는 이들에게 뜨거운 고마움을 전합니다.

심사위원 선생님께서 오래도록 생명을 유지하는 작가로 남길 바란다는 덕담을 전하셨습니다. 노력하겠다고 약속드렸습니다. 지켜야 할 약속입니다. 내가 배달하는 동화들이 누군가의 가슴속에 내려앉았을 때 기분 좋은 파문을 일으키는 선물로 남기를 바랍니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