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너도 할 수 있다’는 교훈 잘 삭여
김경연(아동문학평론가)
김문기(아동문학가)

-----------------------------------------------------------------------
문학의 숲에서 길을 묻는 것은 이제껏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찾기 위해서일 것이다. 신인으로서의 패기와 새로운 모색을 그리며 응모작들을 꼼꼼히 읽었다.

‘떡시루 속의 콩나물들’(이우식), ‘꿈꾸는 개구리’(이상근), ‘경주남산 아기부처’(장은채) 등의 동시가 눈에 띄었지만 전체적으로는 동화 쪽에 좋은 작품이 많아 동화에서 당선작을 내게 됐다.

동화는 아이들의 생활과 관계된 작품들이 주를 이뤘고 질병, 치매, 따돌림, 실업, 학교 폭력 등 아이들이 만나는 문제 상황도 엇비슷했다.

최종 검토 대상은 다섯 편이었다.

‘얼룩말 나무가 있는 숲’(문지영)은 강요하는 어른의 의지에 대항하는 동기와 방식이 비교적 신선하게 다가왔으나 결말이 내다보이고 문장에 대한 성찰이 크게 요구됐다. ‘지하철역에서 살다보면’(김희진)은 걸인의 부정(父情)이 감동을 주기도 하지만 이를 그리마의 눈으로 담아내야 하는 억지스러움이 걸렸고, ‘연필도 아프다’(조수빈)는 글이 깔끔하고 구성도 좋았으나 교훈을 날 것으로 드러내는 관행이 되풀이 되고 있었다. 치매를 다룬 ‘불꽃놀이’(박숙정)는 도입부나 전개에 흡입력이 있을뿐더러 아이의 갈등이 생생하여 드물게 재미를 주는 작품이었지만, 문제 해결 방식이 비약적이고 안일했다.

‘깜상이와 자전거’(박영희)는 글의 흐름이 단락단락 끊기는 흠이 있었으나, ‘너도 할 수 있다’는 교훈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아이의 눈으로 깨닫게 하는 드문 장점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가능성을 보았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