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0호/2001.11.22
 지난호 보기
 주간동아를 읽고
 
 기획연재
 길이 열린다!
 맞춤 바캉스
 서울의 맛거리
 시사만화경
 송수권의 맛기행
 양영훈 길을따라서
 허시명 레저기행
 아프리카 기행
 송순호 정조준영어
 알콩달콩 섹스파일
 호기심 천국
 흑백 19로
 노규형 여론보기
 조용준 세상속으로
 원포인트 재테크
 유태우 수지침강좌
 영어가 즐겁다
 허시명의 술기행
 양영훈 섬과사람들
 재계 뉴프런티어
 성인병 가이드
 
 매거진
 여성동아
 신동아
 과학동아
 
 외국어
 English
 Japanese
 
 시사용어사전
 경제용어사전
 
 동아일보 소개
 동아닷컴 소개
 
[노규형의 여론보기]

숨쉬기 점점 겁나요

대기오염이 건강 위협 62% 응답

2001년 9월 서울과 수도권에 사는 성인 1400명을 대상으로 환경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는데, 응답자의 93%가 현재의 환경오염이 건강에 해를 끼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대기오염이 가장 큰 해를 끼친다고 응답한 사람이 62%였다. 물론 수질오염이나 쓰레기 오염도 각각 16%, 9%로 적지 않지만 대기오염은 다른 오염에 비해 압도적이다. 또 대도시 공기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는 응답은 20%에 불과하고 25%는 전혀, 55%는 별로 개선되고 있지 않다고 보았다. 그래서 정부가 가장 심각하게 관리해야 할 환경오염으로 대기오염을 지적한 응답자가 54%로 반수를 넘었다.

그러나 환경문제는 국민 관심사에서 우선순위를 차지하지 못한다. 한 예로 2001년 2월 김대중 대통령 취임 3주년 때 동아일보사가 우리나라 성인 1000명에게 ‘대통령이 남은 임기에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과제’를 물었더니 경제정책·경제안정이 60%로 단연 압도적이었고 그 다음이 실업문제 6%, 정치안정 6%, 서민정책 4%, 물가안정 3% 순이었고 환경문제를 언급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경제가 위축된 시점에 실시한 조사였기에 경제 관련 과제가 최우선으로 다루어져야 한다는 국민정서는 충분히 이해가 된다. 그러나 환경문제에 관한 한 정부나 지도자는 국민보다 앞장서 미리미리 대처하지 않으면 안 된다.

최근 서울의 대기오염 위험 정도가 멕시코시티보다 별로 나을 게 없다고 한다. 대기오염의 주범인 아황산가스는 멕시코시티의 14배나 되고 오존발생은 6년 전보다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한다. 이미 세계보건기구(WHO)는 99년 서울을 멕시코시티 다음의 대기오염 위험지구로 지적한 바 있다. 스위스의 체르마트란 도시에는 66년 주민투표를 통해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의 통행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자동차 없는’ 최초의 도시가 되었다. 이들은 좋은 환경에서 살기 위해 자동차의 편리함을 포기한 것이다. 더 늦기 전에 환경을 위해 개인적 인기가 떨어지더라도 시민의 희생을 요구하고 설득할 지도자가 아쉽다. 지도자는 먼 훗날 돌이켜봤을 때 그때 필요한 일을 한 사람이라고도 한다.

< 노규형 / 리서치 앤 리서치 대표·정치심리학 박사 > kyuno@randr.co.kr

 
 
 
자동차보험 비교
최고 33% 저렴하게!

비교견적을 신청하면
BMW 를 드립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