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8호/2001.11.08
 지난호 보기
 주간동아를 읽고
 
 기획연재
 길이 열린다!
 맞춤 바캉스
 서울의 맛거리
 시사만화경
 송수권의 맛기행
 양영훈 길을따라서
 허시명 레저기행
 아프리카 기행
 송순호 정조준영어
 알콩달콩 섹스파일
 호기심 천국
 흑백 19로
 노규형 여론보기
 조용준 세상속으로
 원포인트 재테크
 유태우 수지침강좌
 영어가 즐겁다
 허시명의 술기행
 양영훈 섬과사람들
 재계 뉴프런티어
 성인병 가이드
 
 매거진
 여성동아
 신동아
 과학동아
 
 외국어
 English
 Japanese
 
 시사용어사전
 경제용어사전
 
 동아일보 소개
 동아닷컴 소개
허정구의 레저여행 | 야외 승마

 
 

붉게 타는 가을로 말 달리다

우리 일행은 가을산 속으로 외승하기로 했다. 외승은 야외 승마를 줄인 말이다. 모두 30km, 오전 11시에 출발하여 오후 4시쯤 돌아오는 일정이었다. 그 시간 내내 말을 탄다고 했다. 하늘은 맑고 가을산은 불그레했다. 짙었다. 나로서는 가늠되지 않는 일이었다. 체험하지 않으면 감흥을 알 수 없는 레저 기행의 희생양이 되는 것은 아닌지 두려웠다. 승마라고는 고작해야 전날 1시간 가량, 집 근처 일산승마클럽에서 기초교육을 받은 게 전부였다.

왼쪽 고삐를 잡아당기면 말이 왼쪽으로 가고, 오른쪽 고삐를 잡아당기면 오른쪽으로 가고, 두 고삐를 뒤로 잡아당기면서 “워어, 워어∼” 하면 멈추고, 등자(金登子)에 끼운 두 발의 뒤꿈치로 말의 배를 차며 “끌끌 끌끌” 혀를 차면 앞으로 간다는 것을 배웠다. 말은 소리에 민감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하며, 뒷발길질을 당할지 모르니 뒤에 서지 말며, 혹시 낙마하더라도 절대 고삐는 놓지 말라는 당부도 들었다.

안전모와 승마바지, 부츠와 장갑을 갖춰 입는 것은 기본이었다.

그런데 나는 급히 동참하느라, 안전모도 없고 등산바지에 등산화 차림이었다. 외승 나온 운악승마클럽 회원들의 복장과 유사한 것은 교관이 건네준 면장갑 한 켤레뿐이었다. 이런 복장이 어떤 화를 불러일으키는지 알지 못하면서, 나는 승마 두 번째 만에 외승에 나서게 되었다.

말 위에서 본 단풍은 ‘동영상’

포천의 명지산 자락에서 외승이 시작되었다. 차가 다닐 수 없고, 절도 민가도 없는 산길이었다. 오래 전에 내놓은 임도인데, 큰비에 군데군데 길이 패고 심하게 비탈져 있었다. 말은 개에 민감하다는데, 다행히 그런 장애물은 없는 곳이었다. 우리 일행은 모두 11명, 중년 여성 4명, 중년 부부 1쌍, 60대 남성 2명, 그리고 나와 교관, 특별히 제주에서 올라온 마테우리로 구성되어 있었다. 마테우리는 말을 다루는 업에 종사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제주 방언이다. 그 마테우리가 있어 듬직했다.

외승 나온 말은 재래종이었다. 일반 승마클럽에서는 주로 수입산 큰 말을 탄다. 마장경기를 할 때 쓰는데, 그 말들은 산길 외승엔 적합하지 않다고 했다. 재래종 우리 말은 힘이 좋아 60~70km 산악 행진을 해도 끄떡없는데, 수입산 큰 말은 산에서는 젬병이라고 했다. 덕분에 초보자인 내겐 큰 말보다 30cm쯤 낮은 재래말이 다행이다 싶었다. 게다가 재래말 안장에는 쇠로 된 손잡이가 달려 있었다.

오뚜기봉까지 근 한 시간 가량 말을 타고 어떻게 올라갔는지 도통 기억이 없다. 교관은 계곡을 내려다보지 말라고 소리쳤지만, 아찔하게 내려다보이는 계곡만이 눈에 선할 뿐이었다. 손에 고삐는 쥐었으되, 두 손으로 말 안장에 달린 쇠붙이를 꽉 붙들고 있었다. 어찌나 힘껏 붙들었는지 어깨와 팔 근육이 무감각해질 지경이었다. 말이 뛸 때마다 요동치는 나의 온갖 뼈마디를 그 두 손으로 붙들고 있어야 했다. 한 3개월쯤 말을 타야 말과 사람이 한 몸이 된다는데, 나로서는 도저히 흉내낼 수 없는 경지였다. 말을 타고 가는 게 아니라 짐짝처럼 실려가고 있었다. 그나마 고삐를 잡아당기면서 “워어, 워어∼” 소리치며 말의 속도를 줄이는 기술이라도 있어 다행이었다.

봉우리를 하나 넘고 계곡을 건너 산속으로 깊이 들어갈수록 명지산의 가을도 깊었다. 말 위에서 보는 단풍이야말로 최고라고 앞장선 여자들이 말했다. 그제서야 나는 고개를 들고 산자락을 둘러보았다. 붉고 노랗게 변한 활엽수림의 잎사귀들이 선명하게 번져 있었다. 산속이 아니라, 불길 속으로 들어서는 것 같았다.

더욱이 말과 함께 몸이 출렁거리자, 단풍 든 산이 불길처럼 너울거렸다. 높은 산에 땀 흘리며 걸어 올라와 단풍 구경하는 것도 좋겠지만, 변덕스럽게도 내 마음은 외승에 견줄 바가 아니라는 쪽으로 기울고 있었다. 말에서 내려, 말을 뒤따르며 단풍을 바라보니 금세 그런 마음이 들고 말았다. 우선 걷는 것도 숨차지만, 땅에 두 발을 딛고 바라보는 단풍은 정지 화면이었고, 말 위에서 바라보는 단풍은 동영상이었다. 감흥이 달랐다. 그냥 음악을 듣는 것과 그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것의 차이쯤이라고 할까. 말이 평보에서 속보, 속보에서 구보로 옮겨갈수록 그 감흥은 높아졌다.

1주일 훈련받으면 누구나 가능

돌아오는 길에 교관이 말을 바꿔 타자고 했다. 그게 무엇을 뜻하는지 처음에 알지 못했다. 교관이 타던 말 안장엔 쇠붙이 손잡이가 따로 없었다. 내 두 손엔 이제 흔들리는 가죽 고삐만 쥐어졌을 뿐이었다. 이제 모든 균형은 하체로 잡아야 했다. 말의 몸통을 꽉 껴안듯이 허벅지와 장딴지에 힘을 주었다.

상체는 바람에 쓸리는 풀 같았다. 낙마하지 않으려면 허벅지와 장딴지는 땅에 박힌 뿌리처럼 말허리에 붙어 있어야 했다. 어떻든 뿌리뽑혀 날아가지 않기 위해 두 발에 온 힘을 다 주었다. 승마부츠를 신지 않아 장딴지가 이내 쓰려왔다. 허벅지가 아프고 무릎이 아프고 종아리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려 했다. 내 입에서 “워어 워어” 소리가 연신 났지만, 뒤따르는 마테우리는 우리나라에 이렇게 황홀한 외승 코스가 없다며 말 모는 휘파람 소리를 내면서 재촉하고 있었다.

내려오는 산길은 왜 그렇게 길었는지, 낙마하지 않고 산 밑에 도달한 것에 나는 환호를 질렀다. 일주일 정도 말을 타봤다는 동행한 승마클럽 회원들은 가을 외승을 만끽해서인지 환하게 벙글어져 있었다. 일주일만 훈련받고 왔더라면, 나도 저들처럼 거뜬히 말과 가을 산과 한 몸이 될 수 있었을 텐데…. 그래 맞아, 동물과 인간과 자연이 하나 될 수 있는 경지가 승마 말고 또 무엇이 있겠어. 여태까지 왜 그 경지를 몰랐지?

한데 내 온 몸의 뼈마디는 왜 따로 놀고 있는 거지? 내일 아침 어떤 모습이 될지 눈에 선하다며, 동행한 여자들의 웃음소리가 내 등 뒤에서 까르르 울려퍼졌다.


알아두세요

승마 메모

  • 일산승마클럽(031-977-0227)/ 한 달 7회 강습 받으면 혼자서 말을 탈 수 있다. 7회 강습비는 26만원인데, 현역 선수 교관이 개인 지도한다. 1일 쿠폰이 4만원이고, 연회비 400만원을 내면 1년 동안 말을 탈 수 있다. 파주군 법원리에 새로 승마타운을 조성하여 승마별장을 분양하고 있다.

  • 운악승마클럽(031-532-3732)/ 가족 단위로 1회 승마 지도를 받을 수 있다. 1시간 기준으로 1인당 4만원이 든다. 수입산 큰 말과 힘 좋은 재래말을 갖추고 있는데, 재래말을 이용한 명지산 외승 체험은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 없는 훌륭한 레저 상품이다. 한국 체험을 하고 싶은 외국인들에게도 권할 만하다.

  • 용인승마장 031-333-3359

  • 가남 승마장 031-883-5310

  • 신갈승마장 031-282-6490

  • 교하승마훈련원 031-942-0662

  • 나파벨리 승마클럽 031-942-4118

  • 남양승마클럽 031-356-8421

  • 김포승마클럽 031-987-1110
 
 
 
자동차보험 비교
최고 33% 저렴하게!

비교견적을 신청하면
BMW 를 드립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email: newsro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