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박대통령, 귀국하자마자 리퍼트 주한 미대사 병문안

박대통령, 귀국하자마자 리퍼트 주한 미대사 병문안

Posted March. 11, 2015 07:40   

中文

8일간의 중동 순방 일정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은 9일 귀국하자마자 청와대로 가지 않고 서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전격 병문안했다. 한미동맹을 얼마나 중시하는지를 동시에 보여준 파격 행보였다.

박 대통령은 리퍼트 대사를 만나 대사님이 의연하고 담대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고 미국과 한국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며 오히려 한미관계가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자신의 2006년 피습 사건을 언급하며 리퍼트 대사가 겪었을 충격에 깊은 공감을 표했다. 박 대통령은 (2006년 피습 사건) 후에 저는 앞으로의 인생은 덤이라고 생각하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살겠다고 결심했는데 대사님께서도 앞으로 나라와 한미동맹을 위해 많은 일을 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대통령을 비롯해 한국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관심과 위로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대로 저도 이제 덤으로 얻은 인생과 시간을 가족과 한미관계 발전을 위해 쓰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번 피습 사건을 계기로 테러방지법 제정을 공론화할 계획이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새누리당 의원들이 발의한 3개의 테러방지법이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최근 빈발하는 테러에 대한 대비와 예방을 위한 입법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이재명 egija@donga.com고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