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장외투쟁 주도 문 존재감 미미 안 정치와는 거리둔 박...야권 빅3의

장외투쟁 주도 문 존재감 미미 안 정치와는 거리둔 박...야권 빅3의

Posted September. 06, 2014 09:53   

中文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세월호 정국에서 야권의 차기 대선주자들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안철수 박원순 등 새정치민주연합 대선후보 빅3의 엇갈린 명암이 주목된다.

세월호 정국에선 친노(친노무현) 좌장인 문재인 의원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문 의원은 지난달 19일 세월호 참사 유가족 김영오 씨와 동조단식에 들어가면서 세월호 정국의 태풍의 눈으로 부상했다. 결국 당 지도부는 떠밀리듯 장외투쟁에 나서야 했다. 야권 지지자들은 역시 문제인이라며 빠르게 결집했다. 차기 당권 장악을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당 일각에선 문 의원이 지도부와 엇박자를 내며 상왕 정치를 하려고 한다는 볼멘 목소리마저 나왔다. 비노(비노무현)계 한 의원은 문 의원이 골수 지지층인 집토끼는 잡았을지는 모르지만 중도 보수층 같은 산토끼의 반감은 더 커졌다고 지적했다.

반면 730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공동대표직에서 물러난 안철수 의원은 세월호 정국에서 존재감이 더욱 미미해진 상황이다. 일부 여론조사에서 안 의원의 대선주자 지지율은 새누리당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에게까지 역전을 허용하며 6위로까지 떨어졌다.

다만 안 의원과 비슷한 성향의 중도 온건파들이 최근 목소리를 내면서 세력화에 나서고 있는 점이 변수다. 안 의원 역시 최근 중도 성향 의원들을 접촉하면서 현 정국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중도파의 한 의원은 강경파를 견제하면서 합리적 목소리가 당내에서 나올 경우 안 의원의 공간이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여의도 정치와 거리를 두고 있다. 지난달 당의 제2차 시도지사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세월호 특별법 처리의 중요한 책임을 지고 있는 측은 청와대와 여당이라며 대여 비판을 제기했지만 이후로는 정치 현안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박 시장은 2일 최경환 경제부총리와 단독 회동을 하고 한강개발사업에 의기투합했다. 박근혜 정부 실세와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가 만났다는 사실만으로 화제가 됐다. 새정치연합 지지율은 끝 모를 추락을 하고 있지만, 박 시장은 서울시 행정수반으로서의 안정감을 내세워 중도 보수층에게도 상당히 어필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