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일랜드의 연풍’ 모린 오하라와 존 웨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