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다음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의혹을 제기해 고발을 당한 일본 산케이신문 가토 다쓰야 서울지국장이 18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