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대표 등 한나라 지도부 사의 표명

동아일보 입력 2010-06-03 09:08수정 2015-05-21 2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3일 `6.2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를 선언했다.

정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면서 "선거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이번 선거의 책임을 맡은 선대위원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이 자리를 빌려 사퇴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이번 선거는 여야 정치인들이 협력해 국정 현안을 풀어나가라는 국민의 준엄한 당부"라면서 "한나라당은 이번 선거를 국민의 사랑 되찾을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정병국 사무총장도 "선거를 총괄한 사무총장으로서 당 대표와 당원 동지들의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한 것에 대해 무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모든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나라당은 현 지도부 총사퇴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