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후속조치 조율 한미정상회담 검토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2-27 03:00수정 2019-02-27 0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미 2차 정상회담 개막]文대통령, 28일 저녁 트럼프와 통화
구체적 방미 일정 등 논의할 듯, 김정은 서울답방 시기가 변수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이어질 한미 정상회담도 가시화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하노이 담판’을 통해 북-미가 비핵화 조치 등을 포함한 가시적인 성과를 낸다는 전제 아래 한미 정상 외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19일 한미 정상통화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날짜를 구체적으로 말하진 않았지만 ‘할 이야기가 많다’고 해 (한미 정상이) 조만간 만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만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에 한 번 가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당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의) 결과를 문 대통령과 공유해야 하기에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미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등은 28일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 진행될 통화에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28일) 저녁 (한미 정상이) 통화하면 언제 만날지 등이 결정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워싱턴 방문을 통해 이번 하노이 회담의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받고, 정부가 할 수 있는 후속 조치 등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이 19일 통화에서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 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고 한 만큼 이 문제도 집중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25일에도 북한 개방을 전제로 “우리는 주도권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다만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시점 등에서는 신중한 태도다. 아직 하노이 담판의 결과가 나오지 않은데다 문 대통령의 향후 일정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당장 3월 말∼4월 초로 예상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도 변수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기 전 ‘원 포인트’ 일정으로라도 미국을 방문할 필요가 있다”는 말도 나오지만, 한미 정상이 하노이 담판 이후 통화를 한 뒤 실제 방미는 4월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에도 1박 4일 일정으로 워싱턴을 방문한 바 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한미정상회담#트럼프#하노이담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