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온 폼페이오, 김영철 만나 막판 협상?

하노이=한기재 기자 입력 2019-02-27 03:00수정 2019-02-27 16: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미 2차 정상회담 개막 트럼프 도착 12시간前하노이에
비건 만나 협상 상황 보고받아
하노이 도착한 폼페이오 제2차 북-미 정상회담 하루 전인 26일(현지 시간) 베트남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이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주베트남 미국대사(왼쪽에서 두 번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하노이 시내로 이동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나 북-미 간 사전 실무협상 상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노이=AP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 시간)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해 자국 실무진과 협상 상황을 공유하는 등 본격적인 정상회담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하노이에 모습을 드러내기 약 12시간 전인 이날 오전 8시경 일찌감치 현지에 도착한 것. 폼페이오 장관은 노이바이 공항에서 현지 공관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은 뒤 트럼프 대통령 숙소인 JW매리엇 호텔로 향했다.

로이터통신은 로버트 팰러디노 국무부 대변인을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 호텔에서 정오경 만났다고 전했다. 21일부터 전날까지 닷새 연속으로 북측 실무진과 만나며 ‘하노이 선언’ 문안 조율을 시도했던 비건 대표를 만나 협상 상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공개된 일정은 오후 6시 반 팜빈민 베트남 외교장관과의 만남뿐이었다. 이 일정을 전후해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과 접촉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폼페이오 장관이 양측 정상이 만나기 전 앞선 실무회담 결과를 토대로 고위급 회담을 진행할 필요성을 느꼈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현지 외교소식통은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장이 만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노이=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주요기사

#폼페이오#김영철#트럼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