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회담때 없던 ‘친교 만찬’ 추가… 본회담 앞두고 ‘윤활유’ 역할

하노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19-02-27 03:00수정 2019-02-27 0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미 2차 정상회담 개막]1박2일 정상회담 시나리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일정이 1박 2일로 최종 확정되면서 두 정상이 얼굴을 맞대는 시간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의 첫 회담에 비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60일 만에 서로 간의 ‘케미스트리’를 다시 맞춰 보는 ‘아이스 브레이킹’ 회담과 만찬이 비핵화 협상에 윤활유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 공식 회담 전에 ‘회담+만찬’하는 북-미 정상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오후 늦게 김 위원장과 일대일로 만나는 시간을 가진 뒤 만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친교 만찬(social dinner)’으로 진행되는데 두 정상 외에 양측에서 2명씩 배석해 모두 6명이 저녁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게 된다. 독대에 이어 최측근만 대동하는 사실상의 확대 회담인 셈이다.

미국 쪽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배석자로 확정됐고, 나머지 1명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유력하다.

주요기사
만찬은 당일치기로 진행됐던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없었던 일정으로, 두 정상은 이 자리에서 28일 본격 회담에 앞서 긴장된 분위기를 누그러뜨리는 스킨십과 함께 관계 진전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며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해왔던 만큼 이런 ‘케미스트리’를 대외적으로 과시할 수 있는 이벤트이기도 하다.

이는 동시에 만찬을 계기로 마지막까지 김 위원장을 압박하려는 포석으로도 해석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의 구체적인 의제를 직접 챙기기보다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거론하면서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만찬 장소로는 오페라하우스와 인근의 영빈관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의전을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앞서 현장을 둘러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한 곳이다. 만찬에 앞서 오페라하우스 내 공연을 함께 볼 수도 있다.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앞서 1 대 1의 만남 및 만찬이 추가되면서 두 정상은 28일 당일 단독 정상회담 및 확대 정상회담, 오찬에 이어 서명식까지 최소 6번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회담장 주변 산책 같은 이벤트까지 진행될 경우 두 정상이 얼굴은 맞대는 시간은 당일치기였던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의 4시간 45분보다 훨씬 늘어나게 된다.

○ 장소 놓고는 마지막까지 ‘밀당’

백악관이 이렇게 만찬 일정을 확정해 발표하는 것을 두고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어느 정도 진척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하노이 현지에서 나오고 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하노이로 떠나기 전 인터뷰에서 “하루가 될 수도 있고 이틀이 될 수도 있다”며 상황에 따라 일정이 유동적일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실무회담 난항이 이어질 경우 정상 간 화기애애한 만찬을 진행하기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순조롭게 조율된 1박 2일의 일정과 달리 장소를 놓고는 북-미 간 신경전이 막판까지 계속됐다. 당초 미국 측이 멜리아 호텔에 설치하려고 했던 백악관 기자실은 김 위원장의 숙소가 같은 호텔로 정해지면서 막판에 급하게 국제미디어센터(IMC)로 이전했다.

멜리아 호텔 내 기자실 세팅이 거의 마무리 단계였던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이전이 결정되자 외신기자들 사이에서 “장소 선정에서 미국이 계속 북한에 밀리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미국은 앞서 회담 개최 장소로 다낭을 주장하며 사전답사팀을 보냈으나 결국 북한이 요구한 하노이가 낙점되기도 했다.

하노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1차 회담#친교 만찬#정상회담#하노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