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7.7%…손혜원·조해주 영향 소폭하락

뉴스1 입력 2019-01-28 08:04수정 2019-01-28 0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얼미터 여론조사…긍·부정 격차 2.0%p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전주 대비 1.4%p 내린 47.7%로 소폭 하락했다는 조사결과가 28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1~25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5명을 대상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2019년 1월4주차 주간집계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1%p 오른 45.7%(매우 잘못함 28.9%, 잘못하는 편 16.8%)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0%p) 내인 2.0%p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3%p 증가한 6.6%였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내림세에 대해 “손혜원 의원 논란과 더불어 지난주 후반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임명, 지방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둘러싼 논란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21일 ‘손혜원 논란’을 둘러싼 야당의 공세와 보도가 확대되며 47.0%(부정평가 46.8%)로 내렸다가, 문 대통령의 ‘재난에 준한 미세먼지 대처’ 국무회의 발언 보도가 있었던 22일에는 47.4%(부정평가 45.3%)로 올랐다.

또한 23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기자간담회가 여론의 관심을 모았던 때에는 47.9%(부정평가 44.5%)로 완만하게 상승했다.

하지만 주 후반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국민연금 ‘스튜어드쉽 코드(주주권 행사)’ 논란, 조해주 중앙선관위원 임명과 한국당의 국회일정 전면 거부 선언이 있었던 24일에는 47.6%(부정평가 45.9%)로 다시 소폭 하락했다.

지방 SOC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한국당의 ‘5시간30분 단식’을 둘러싼 논란이 있었던 25일에도 47.5%(부정평가 46.8%)를 기록하며 약보합세가 이어졌다.

세부 계층별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경기·인천, 30대와 40대, 무직, 진보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충청권과 대구·경북(TK), 호남, 서울, 20대와 50대, 60대 이상, 사무직과 노동직, 보수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