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靑 “김정은 답방, 거듭 말하지만 약속 지켜질 것”

입력 2018-12-21 17:39업데이트 2018-12-21 18: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는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 연내 방문은 무산됐으나 내년에는 정상 간 약속이 성사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간 여러 가지 통로에 의해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답방은 평양선언에서 가까운 시일 내에 오기로 합의한 것이기 때문에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다만 “연내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어서 어려워진 것 같고 (답방) 약속은 지켜질 것”이라며 “남북 간 여러 가지 협의들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답방을 연내로 했지만 남북공동선언에는 ‘가까운 시일 내’라고 했기 때문에 답방과 관련해서 우리 정부 입장은 서두르지 않고, 재촉하지 않고, 북한이 편할 때 가급적 가까운 시일 내에 (올 것)”라며 “두고 봐 달라”고 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연내 답방 성사가 불발된 배경을 묻는 질문에 대해 “조금만 더 두고 봐 달라”며 “대통령도 (기내에서 답방에 대해) 말하셨고, 가능성이야 항상 열려있는 것이기 때문에 거듭 말하지만 약속은 지켜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서울 답방에 북측에서 조건을 제시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걸었던 조건은 없었다. (북쪽에서) 조건도 없었다”며 “제가 분명히 ‘아무 때고 당신들이 준비되면 와라, 우리는 당신들과 체계가 달라서 준비하는 데 필요한 시간이 있다’고 (초대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북측에 이같은 메시지를 전달한 방식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일각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특정 사안에 대해 날짜를 못 박을 필요성이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그것은 사실 기우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남북이) 약속을 했지만, 그 날짜에 맞춰서 합의가 이행이 안 될 수도 있다”며 “그러나 그것이 큰 합의의 기본 틀을 무너뜨리지는 않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고위관계자는 미국 측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 1월 초에 열리길 바란다는 입장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로 봐야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북미 간 여러 가지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북미회담도 가급적 조기에 열렸으면 좋겠다. 우리가 결정할 것은 아니기 때문에 북미 간 논의 결과를 지켜볼 수밖에 없을 것이다. 다 잘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 시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저희 입장은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어떤 것이 더 먼저 열려야 하나에 대해서는 입장이 없다”며 “남북발전과 북미 간 협상이 재개될 경우 협상의 진전은 선순환적으로 도움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순서는 크게 관계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점에 있어서는 미국과 우리는 같은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 고위관계자는 또 “북미 간 여러 차례의 논의는 진행되고 있다”며 기다려 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와대에서 전날 발표한 국가안보전략지침에 적힌 북한의 ‘비핵화 초기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재인 정부가 20일 발표한 국가안보전략에는 ‘북한의 비핵화 초기조치와 함께 종전선언을 추진하고 비핵화가 완전히 해결되는 단계에서 평화협정 체결을 추진한다’는 대목이 담겨 있다.

이 고위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를 해나가는데 있어서 해야 할 초기 조치들, 이를테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했는데 국제사회 검증을 약속대로 빨리한다’, ‘동창리 장거리 미사일 실험장도 국제사회 검증 하에 폐기한다’,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할 경우 영변 핵시설 폐기 의사도 있다’는 등 그런 (비핵화)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취하면 어느 시점에서 종전선언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성숙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또 ”종전선언에 대해 너무 비핵화와 연계해 생각하지 말고 이건 한국민에게도 필요하다“며 ”국민이 지난 65년간 전쟁 재발 위험 속에서 살아왔다. 정전협정체제 하에서 늘 전쟁의 공포와 함께 생활해 왔다. 우리 국민을 위해서라도 종전선언은 필요하다. 그런 측면에서 종전선언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과정은 사실상 돌이킬 수 없는 단계로 진입하기 시작했다“며 ”돌이킬 수 없는 단계라는 것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이행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참석을 시사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검토는 하고 있지만 이게 확정은 안 됐다. 좀 더 상황을 봐야겠지만 가는 것보다 못 갈 가능성이 더 많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또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데 대해선 ”한미 동맹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는 문제라 우리 입장을 지키며 합리적인 수준에서 가급적 조기에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과를 예단할 수 없지만 좋은 성과가 나오도록 해나가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