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전여옥 “여의도에 안희정 뛰어넘는 ‘프로’들 있다…머리 돌리고 있을 것”

입력 2018-03-06 13:35업데이트 2018-03-06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나라당 의원을 지낸 전여옥 작가는 6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문과 관련해 “절망스럽게도 여의도(국회)에는 수많은 안희정이 있다”고 밝혔다.

전 작가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충남의 엑소’의 용모와 ‘차기 대선주자’라는 위치를 거부할 수 없는 ‘약자’를 통해 ‘강자인 자기 자신’을 확인하고 싶었을 것이다”고 썼다.

또 과거 안 전 지사 부인과의 인터뷰를 떠올리며 “남편이 대선경쟁에 나서는 것이 마땅치 않다고 했다. 결혼생활이라는 것은 현실인데 저는 그녀의 말 한마디가 제 심장에 콕콕 박히는 듯 했다. 글의 행간을 읽는다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하는 사이 사이 그녀의 ‘속내’를 짐작할 수 있었다. 힘든 결혼생활-하지만 ‘공동의 가치’를 지니고 한 방향을 바라보며 걸어가는 동료라고 어림짐작했다”고 적었다.


이어 “어떤 이는 이것은 ‘모 기업’의 음모이고 ‘모 진영’의 공작이라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 여의도에 있는 개도 소도 웃을 일이다. 여의도에는 수많은 안희정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여의도에도 시작됐다”며 “안희정은 저리 가라 할 정도의 그를 뛰어넘는 ‘프로페셔널’들이 있다. 그들은 아마도 과거를 떠올리며 머리를 쉴 틈없이 돌리고 있을 것이다. ‘성폭행이 아니라 성매매였다’는 대사도 준비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빚어진 찌질하고 더럽고 사악한 일들을 ‘정치한량의 하룻밤 객기’라고 스스로에게 세뇌시키고 있을 것이다”고 예상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