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외모, 내 스타일 아냐…안철수·유승민 내 취향” 손혜원 “취향 이상”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01 18:26수정 2017-08-02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2 ‘냄비받침‘ 선공개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외모가 자신의 스타일이 아니라고 밝혔다.

1일 오후 선공개된 KBS2 '냄비받침' 영상에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 의원이 남성 정치인들의 외모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나 의원은 "정치인 외모 비교는 남녀 차별이다"라며 "잘생긴 남자 정치인은 말을 잘 안 한다. 여성 정치인만 외모를 비교한다. 미남 남자 정치인들 외모를 비교해 봐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선거에서 외모 덕을 봤을 것 같나?"라고 묻자 나 의원은 "저는 별로…"라며 말을 흐렸다.

주요기사
손 의원이 이어 "이건 여당 폄하다"라며 "(문재인 대통령 외모가) 별로라고 생각하냐?”라고 되묻자 나 의원은 "홍준표 대표보다는 조금(낫다)"고 답했다.

손 의원은 "제가 디자이너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외모를 평가해 보자면 젊은 시절은 거의 연예인이었다"라며 문 대통령을 칭찬하자 나 의원은 "내 스타일 아니다"라며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나 의원은 "대선 후보 중에서 보자면 유승민, 안철수"라고 대답했고, 손 의원은 "취향이 좀 이상하신 것 같다"고 대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나 의원과 손 의원이 출연한 '냄비받침'은 1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